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檢, 문성근·김미화 'MB블랙리스트 피해' 참고인 조사

[중앙포토]

[중앙포토]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작성했다는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배우 문성근씨와 방송인 김미화씨가 검찰에 출석한다.
 
17일 검찰에 따르면 국정원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18일 오전 11시에는 문씨를, 19일 오전 10시에는 김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
 
두 사람은 검찰에 나와 이명박 정부 시절 자신이 받은 불이익 등 피해 정황을 털어놓을 것으로 보인다.
 
김씨는 2011년 4월에는 8년간 진행해온 MBC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돌연 하차해 외압 논란이 일었다.
 
국정원은 이와 관련해 최근 자체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 조사 결과 "2011년 4월 원장 지시로 MBC 특정 라디오 진행자 퇴출을 유도했다"고 밝혀 김씨의 방송 하차 배후에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있음을 시인했다.
 
최근 문씨는 자신의 SNS에  "정부, MB,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대상으로 민·형사 소송을 진행할까 한다"고 밝힌 바 있다.  
 
TF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정원은 원세훈 전 원장 재임 초기인 2009년 7월 김주성 당시 기획조정실장의 주도로 '좌파 연예인 대응 TF'를 구성해 정부 비판 성향의 연예인이 특정 프로그램에서 하차하도록 압박했다.
 
블랙리스트에 이름을 올린 문화예술계 인사는 82명에 달한다. 김씨와문씨도 이 가운데 한 명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