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진해운 투자로 130억 날린 인하대, 검찰 특수부서 수사

한진해운에 대학발전기금 130억원을 투자했다가 손실을 본 인하대가 검찰 수사를 받게 됐다. 인천지검은 17일 교육부가 의뢰한 인하대 투자 손실 사건을 특수부(노만석 부장검사)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인하대 로고. [연합뉴스]

인하대 로고. [연합뉴스]

 
이에 교육부는 최근 최순자 총장과 당시 결재 라인에 있던 팀장과 전·현 처장 등 5명을 업무상 배임 혐의로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검찰은 또 지난 4월 인천지역 시민단체가 같은 내용으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과 최 총장 등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혐의로 고발한 사건도 기존에 배당된 형사1부에서 특수부로 옮겨 함께 수사할 방침이다.
 
검찰은 교육부로부터 건네받은 실태조사 결과 등 관련 자료와 올해 5월 고발인인 시민단체 관계자 조사 내용 등을 검토한 뒤 일단 수사 대상자를 제외한 학교 관계자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또 최 총장 등 수사 의뢰 대상자들도 소환해 학교발전기금 투자 과정에서 손해를 예상했는지와 의사 결정 과정에 문제가 없었는지 등도 확인할 계획이다.
 
앞서 인천지역 시민단체인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인하대 재단(학교법인 정석인하학원)이 130억원 들여 매입한 경위와 매입한 한진해운 채권의 원래 소유자가 누구였는지 등에 대해 조사해 달라"며 검찰에 고발장을 냈다. 이들은 "인하대가 교육시설 확충과 학생복지 등에 사용해야 할 대학발전기금으로 원금 손실 위험이 큰 계열사 회사채를 샀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인하대가 80억원을 투자한 2015년 한진해운의 회사채 신용등급은 투자 적격등급 중 가장 낮은 BBB- 등급이었다. 투자 부적격 등급(BB)보다는 높았지만 대학발전기금을 밀어넣기에는 위험도가 높았다.
 
이에 대해 인하대는 "기금운용위원회의 투자대상 상품 가이드라인과 투자전문회사의 분석·자문을 토대로 2009년부터 한진해운에 투자했는데 한진해운 파산으로 130억원의 손실이 발생했다"고 해명한 바 있다. 
인천지역시민사회단체는 지난 4월 한진해운의 부실 회사채를 매입해 130억원의 손실을 본 최순자 인하대 총장 등 4명을 검찰에 고발했다. [사진 인천평화복지연대]

인천지역시민사회단체는 지난 4월 한진해운의 부실 회사채를 매입해 130억원의 손실을 본 최순자 인하대 총장 등 4명을 검찰에 고발했다. [사진 인천평화복지연대]

 
이 사건 이후 최 총장은 교수회와 총학생회 등으로부터 퇴진 압박을 받고 있다. 인하대 교수회는 지난 7일 성명서를 내고 "교육부가 인하대 한진해운 투자 손실 사태에 대한 실태조사 이후 인하대 재단에 최 총장 등에 대한 징계를 요구했다"며 "130억원 손실이 총장에게 중대한 책임이 있다는 것을 확인해 준 결과"라며 최 총장의 퇴진을 요구했다.
 
검찰 관계자는 "형사부의 업무가 많아 신속하고 철저하게 수사하기 위해 특수부에 사건을 배당했다"며 "손해에 대한 책임 문제 등은 수사가 끝나야 판단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