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골로프킨 VS 알바레스, 화끈한 주먹싸움 펼치고 '무승부'

게나디 골로프킨

게나디 골로프킨

프로복서 사울 알바레스

프로복서 사울 알바레스

화끈한 승부의 결론은 '무승부'였다. ‘돌주먹’ 게나디 게나디비치 골로프킨(35·카자흐스탄)과 ‘복싱 천재’ 사울 알바레스(27·멕시코)가 혈전을 벌인 끝에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골로프킨과 알바레스는 17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세계복싱평의회(WBC)·세계복싱협회(WBA)·국제복싱연맹(IBF)·국제복싱기구(IBO) 4개 기구 미들급(72.57㎏) 통합 타이틀전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3명의 부심 중 한 명은 골로프킨(115-113), 한 명은 알바레스(118-110)의 우세로 판정했고, 나머지 한 명은 114-114 동률로 채점했다. 챔피언 골로프킨은 무패 행진(38전 37승 1무)을 이어가며 타이틀 방어에 성공했다. 알바레스의 전적은 51전 49승 2무 1패가 됐다.
 
두 선수는 1라운드부터 적극적으로 나섰다. 골로프킨은 거리를 좁히면서 잽과 스트레이트를 날렸고, 카운터가 장기인 알바레스는 공격을 회피하면서 반격에 나섰다. 골로프킨은 여러 차례 잽-스트레이트 콤비네이션 블로우를 날렸지만 알바레스가 잘 빠져나왔다. 2~3라운드엔 어퍼컷이 적중하는 등 알바레스의 주먹이 여러 차례 골로프킨의 얼굴을 흔들었다.
 
중반부터는 골로프킨의 경기 압박 능력이 발휘됐다. 골로프킨은 계속해서 알바레스를 링 구석으로 몰아넣었다. 5라운드엔 골로프킨의 오른손 훅이 알바레스를 강타했다. 하지만 알바레스는 전혀 충격이 없다는 듯 고개를 좌우로 흔들며 골로프킨을 자극했다. 골로프킨도 미소를 지으며 알바레스에게 맞섰다.  
 
골로프킨은 경기 후반에도 계속해서 전진하며 알바레스를 압박했다. 하지만 알바레스는 현란하게 골로프킨의 주먹을 피했다. 오히려 훅과 어퍼컷을 섞어 날리며 골로프킨에 맞섰다. 아마추어 경력이 화려한 골로프킨은 잽은 여러 차례 알바레스에게 적중시켰지만 결정타를 날리지 못했다. 후반 라운드에선 오히려 알바레스의 정타가 더 늘어났다. 결국 골로프킨은 전반을 우세하게 마치고도 승리를 따내는 데 실패했다. 나이가 많아 체력이 떨어지는 골로프킨의 약점을 놀린 알바레스의 영리한 복싱이 '절반의 성공'을 이끌어냈다.
 
이것이 알바레스-골로프킨 승리자에게 가는 챔피언 벨트!  (멕시코시티 노티멕스=연합뉴스) 마우리시오 술라이만 세계복싱평의회(WBC) 회장이 오는 16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릴 사울 카넬로 알바레스(멕시코)와 게나디 골로프킨(카자흐스탄) 간 대결의 우승자에게 수여될 챔피언 벨트를 보여주고 있다. 2017.9.7   photo@yna.co.kr(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것이 알바레스-골로프킨 승리자에게 가는 챔피언 벨트! (멕시코시티 노티멕스=연합뉴스) 마우리시오 술라이만 세계복싱평의회(WBC) 회장이 오는 16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릴 사울 카넬로 알바레스(멕시코)와 게나디 골로프킨(카자흐스탄) 간 대결의 우승자에게 수여될 챔피언 벨트를 보여주고 있다. 2017.9.7 photo@yna.co.kr(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관중석에선 알바레스를 응원하는 목소리가 더 많았다. 멕시코계 이민자들이 많은 미국에선 알바레스의 인기가 높다. 하지만 골로프킨은 전혀 동요하지 않았다. 사실상 알바레스에겐 홈 링이나 마찬가지인 점도 유리하게 작용했다. 승패는 가려지지 않았지만 두 선수는 경기 내내 긴장감 넘치는 주먹 다툼을 벌였다. 플로이드 메이웨더(40·미국)와 격투기 스타 코너 맥그리거(29·아일랜드)의 대결보다 수준 높은 경기력을 선보였다.
 
두 선수에겐 막대한 보상이 기다리고 있다. ESPN에 따르면 알바레스는 이번 경기 대전료로 2000만 달러(약 227억원), 골로프킨은 1500만 달러(170억원)를 받는다. 여기에 TV 유료결제 판매량에 따라 추가 수익이 발생한다. 북미 지역에서 이번 경기를 보려면 69.99달러(8만원), 영국에선 16.95파운드(2만6000원)를 내야한다. 영국 텔레그래프는 두 선수가 각각 5000만 달러(566억원), 3000만 달러(340억원)를 더 벌어들일 것으로 전망했다. 알바레스는 1초당 3670만원, 골로프킨은 2360만원 정도를 벌어들인 꼴이다. 메이웨더가 맥그리거전에서 벌어들인 돈(초당 1억7000만원)에 비하면 적지만 어마어마한 금액임인 것은 틀림없다.
 
 
 
둘은 나란히 무승부를 아쉬워하며 재대결 의지를 밝혔다. 알바레스는 "(그의 펀치는)생각만큼 놀랍지 않았다. 위기감이 없었고 승리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재경기를 하고 싶고, 당연히 이길 것"이라고 말했다. 골로프킨 역시 "나는 아직 챔피언이다. 당연히 리매치를 원한다. 계속 싸우고 싶다"고 말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