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LA·런던보다 힘든 서울살이…'내 집' 사려면 10년 모아야"

서울 중구 남산타워에서 바라본 도심. 장진영 기자

서울 중구 남산타워에서 바라본 도심. 장진영 기자

주택가격과 가처분소득 등을 비교했을 때 서울에서 내 집을 마련하기가 미국 로스앤젤레스나 영국 런던보다 힘든 수준으로 나타났다.
 
미국 컨설팅업체인 데모그라피아 인터내셔널과 한국은행·KB국민은행 주택가격동향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기준으로 서울의 연간 가처분소득 대비 주택가격비율은 10.3배였다.
 
세금 등을 빼고 가구가 쓸 수 있는 소득을 한 푼도 쓰지 않고 10년을 넘게 모아야 집을 마련할 수 있다는 의미다.
 
이런 결과는 14.5배인 중국 베이징이나 12.2배인 호주 시드니, 11.8배인 캐나다 밴쿠버보다 낮았고, LA(9.3배)나 샌프란시스코(9.2배), 런던(8.5배)보다는 높았다.
 
내 집 마련이 어렵다 보니 자신이 보유한 집에서 사는 자가점유비율도 주요 선진국과 비교했을 때 낮게 나타났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5년 우리나라에서 자신이 보유한 주택에 사는 가구 비율은 56.8%로 집계됐다.  
 
이는 영국(2007년 기준)의 71%, 미국(2011년 1분기 기준)의 66.4%, 일본(2008년)의 61.2%보다 4.4%포인트∼14.2%포인트 낮았다.  
 
특히 서울의 경우 30대 가구주 가운데 보유 주택이 있는 이는 3명 중 1명꼴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에서는 조사기관마다 소득대비 주택 가격 기준이 달라 한국의 주택 가격이 외국보다 과도하게 비싼 것은 아니라는 주장도 있다.  
 
그러나 소득과 비교할 때 국내 집값 부담이 적지 않다는 의견이 대부분이다.  
 
한 경제 전문가는 "최근 소득 상승 폭보다 부동산 가격이 크게 올라 집값 부담이 커졌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