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제주, 태풍 탈림 영향권에서 점차 벗어나

17일 제18호 태풍 '탈림' 영향으로 높은 파도가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해변으로 몰아치고 있다.[연합뉴스]

17일 제18호 태풍 '탈림' 영향으로 높은 파도가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해변으로 몰아치고 있다.[연합뉴스]

제18호 태풍 '탈림(TALIM)'의 북상으로 피해가 우려됐던 제주 지역이 큰 피해 없이 17일 오전 태풍의 영향권에서 벗어났다.

하지만 남해상에는 거센 파도가 일고 있고, 동해 남부 먼바다에는 태풍주의보가 계속 발효중이다.
태풍은 당초 예상보다 100㎞ 이상 남쪽 해상에서 동쪽으로 이동했으며, 17일 낮 일본 규슈 남부에 상륙할 전망이다.
 
기상청은 "태풍 탈림이 17일 오전 9시 현재 일본 규슈 가고시마 남남서쪽 약 8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4㎞ 속도로 동북동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태풍의 중심최대풍속은 초속 32m(시속 115㎞)로 중간 강도의 소형 태풍으로 분류됐다.
제18로 태풍 탈림의 예상 이동 경로, (17일 오전 9시 현재) [자료 기상청]

제18로 태풍 탈림의 예상 이동 경로, (17일 오전 9시 현재) [자료 기상청]

태풍은 이날 낮 규슈에 상륙한 뒤 일본 열도를 관통히고 18일 새벽 동해로 빠져나갈 전망이다.
기상청은 18일 오전 온대저기압으로 변질하면서 태풍으로서의 일생을 마칠 것으로 예상했다.

 
태풍 탈림은 당초 제주 서귀포에서 300여㎞ 남쪽 해상을 지날 것으로 예상했으나, 실제 이동 경로는 이보다 100~150㎞ 남쪽 해상에서 방향을 꺾어 일본을 향해 동진했다.
이에 따라 제주도에는 산지를 제외하고 비가 거의 내리지 않았고, 바람도 예상보다는 잔잔했다.
 
국가태풍센터 관계자는 "한반도 주변에 자리 잡은 고기압으로 인해 태풍의 북상이 저지됐고, 중국에서 불어온 건조하고 찬 바람으로 태풍에 공급되는 수증기가 줄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기상청은 제주 주변 해상의 태풍특보는 모두 해제하고, 풍랑 주의보와 경보로 대체했다.
반면 동해 남부 먼바다에는 태풍주의보가, 영남 동해안 육상에도 강풍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제주 부근 해상과 남해 상에는 풍랑주의보가 발효됐다.
 
기상청은 18일 태풍이 온대저기압으로 바뀌더라도 중심기압이 비교적 낮기 때문에 동해에는 18일 너울성 파도가 높게 일 가능성이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기상청은 17일에는 중국 중부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에 구름이 많겠으나, 동풍의 영향을 받는 강원 영동과 영남지방은 흐리고 비가 오다가 오후에 대부분 그치겠다고 예보했다.
 
17일 오후까지 지역별 예상 강수량은 ▶경북 동해안, 경북 북동 산지 20~60㎜ ▶강원 영동, 경남 동해안, 울릉도·독도 10~40㎜ ▶영남 내륙, 경남 남해안, 제주도 산지 5~20㎜ 등이다.
 
월요일인 18일에는 중국 상하이 부근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가끔 구름이 많다가 아침부터 맑아지겠다.
19일에는 전국이 가끔 구름이 많다가 차차 흐려져 오후부터 밤 사이에 서울·경기도와 강원 영서, 밤에는 충청도와 전북에 비가 오겠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