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엄마가 한국인이라서?" 일본서 인종차별 논란 된 광고모델

일본에서 활동중인 모델 겸 배우 미즈하라 키코(水原希子·27)가 인종차별 대상이 돼 논란이 일고 있다.
 
미국인 아버지와 재일한국인 어머니를 둔 인기모델 겸 배우 미즈하라 키코. [미즈하라 트위터]

미국인 아버지와 재일한국인 어머니를 둔 인기모델 겸 배우 미즈하라 키코. [미즈하라 트위터]

 
지난 7일 산토리 맥주가 트위터에 올린 맥주 광고 동영상이 발단이 됐다. 미즈하라가 모델로 출연해 철판위에서 지글지글 구워진 스테이크를 먹고 맥주를 마시는 산토리 ‘더 프리미엄 몰츠’ 광고 동영상이다. 산토리가 웹 전용으로 제작한 광고로, 미즈하라 외에도 야구선수 스즈키 이치로, 가수 야자와 에이키치 등이 출연하고 있다.
 
미즈하라 키코가 출연한 산토리 맥주 '더 프리미엄 몰트' 광고. "왜 일본인 모델을 사용하지 않느냐"는 공격을 받았다. [산토리 프리미엄 몰트 사이트]

미즈하라 키코가 출연한 산토리 맥주 '더 프리미엄 몰트' 광고. "왜 일본인 모델을 사용하지 않느냐"는 공격을 받았다. [산토리 프리미엄 몰트 사이트]

 
미국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미즈하라는 미국 텍사스주 댈라스에서 태어나 2살때부터 일본에서 자랐다. 지난해 일본의 한 방송에 출연해 아버지가 미국인이며, 어머니가 재일한국인이라고 밝힌 바 있다.
 
미즈하라의 광고가 트위터 계정에 오르자 해당 계정에는 “왜 일본인을 (광고모델로) 쓰지 않느냐”는 댓글이 달렸다. 과거 5월에서 7월 사이에도 이 계정에 미즈하라가 출연하는 광고를 놓고 “자이니치(재일한국인)”라는 단어를 포함한 차별적인 댓글들이 달렸다.  
 
"사이비 일본인이 광고를 하고 있다" "가짜 일본인이잖아. 맥주 맛이 없어" "맥주 안 산다" "반일 모델을 기용하는 산토리" 등이 주 내용이었다.  
 
일본 기업들이 외국인 모델을 기용하는 건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문제는 이번 비난 댓글이 미즈하라가 한국계라는데 맞춰져 있다는 점이다. 앞으로 광고주들은 리스크가 적은 모델을 기용하게 될 것이고, 인종이나 국적 등에 따라 차별이 심해질 것이라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츠마부키 사토시(왼쪽에서 둘째)와 함께 주연한 영화 '오쿠다 타미오가 되고 싶은 보이와 만나는 남자 모두를 미치게 하는 걸' 시사회에 참석한 미즈하라 키코와 출연자들. [미즈하라 트위터]

츠마부키 사토시(왼쪽에서 둘째)와 함께 주연한 영화 '오쿠다 타미오가 되고 싶은 보이와 만나는 남자 모두를 미치게 하는 걸' 시사회에 참석한 미즈하라 키코와 출연자들. [미즈하라 트위터]

 
산토리 홍보담당자는 허핑턴포스트 일본어판 취재에 대해 “우리 회사의 이번 트위터 광고와 관련해, 트위터상에서 광고의 취지와 다른 댓글들이 많이 붙게 된데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일부 일본 언론들은 “지난 7월 5일, 6월29일, 5월11일 산토리 측이 올린 광고영상에도 미즈하라의 동영상에 민족차별적이고, 성차별적인 악플이 달려 있었다”며 지난 8일 열린 시민단체 시위를 보도했다. 차별에 반대하는 시민단체 ‘TOKYO NO HATE’가 차별적인 트위터를 방치하고 있다며, 트위터의 일본법인 빌딩 앞에서 연 집회다. 이들은 건물 앞 인도에 민족차별, 성차별적인 트위터 내용을 인쇄한 포스터를 붙이고 이를 밟는 퍼포먼스를 했다.
 
트위터 일본법인은 이에 앞서 7일 이와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모든 분들이 안심하고 자신을 표현할 수 있는 장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우려하시는 현상들을 진지하게 바라보고 있다. 최근 일본 대응팀을 확충해, 신속하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으며, 곧 상황보고 하겠다”는 내용이었다.  
 
이와 관련, 미즈하라가 15일 자신의 트위터에 이번 사태와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미즈하라는 “하루빨리 이 세상에서 인종과 성별을 둘러싼 편견이 없어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미즈하라는 ‘LOVE&PEACE’라는 제목의 글에서 “모든 사람들에게 나를 이해시키는 일은 어려운 일일지도 모르겠다”며 “하지만 이 세상에서 나를 이해해주고 있는 사람이 이렇게 많다는 것을 알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세계 모든 사람이 어디에 살든 자신의 모습 그대로 살아갈 수 있는 세상을 만들수 있도록, 내가 먼저 나답게 강한 마음을 갖고 살아가야겠다는 생각을 한다”고 밝혔다.
 
미즈하라 키코가 이번 트위터 악성댓글 사태와 관련해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 [미즈하라 트위터]

미즈하라 키코가 이번 트위터 악성댓글 사태와 관련해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 [미즈하라 트위터]

 
미즈하라의 이 글에 “당신을 응원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어요” “사람은 모두 다르기 때문에 상대방을 알아가는 것이 즐거운 것” “모두 똑같은 지구인”과 같은 댓글이 달렸다.
 
미즈하라 키코는 1990년 미국 텍사스 주 출신으로 재일한국인 어머니와 미국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나 일본 고베에서 성장했다. 2007년 일본 패션월간 '비비' 7월호를 통해 모델로 데뷔, 2009년 영화 '상실의 시대'에 출연하면서 활동영역을 넓혔다. 일본을 중심으로 한국 중국 등을 오가며 활동하고 있는데, 지드래곤과 열애설이 제기되는 등 한국 연예인들과도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의 대표작으로는 영화 '진격의 거인', 드라마 '마음이 부서지네요' 등이 있다.
16일 개봉한 영화 '오쿠다 타미오가 되고 싶은 보이와 만나는 남자 모두를 미치게 하는 걸'에서 배우 츠마부키 사토시와 함께 주연으로 출연했다.
 
조진형 기자 enish@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