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속보]강릉서 화재 진압 중 정자 붕괴…소방관 2명 사망

지난 5월 강원도 강릉에서 발생한 산불. [사진 강원도 소방본부]

지난 5월 강원도 강릉에서 발생한 산불. [사진 강원도 소방본부]

 
17일 새벽 강원도 강릉에서 화재를 진압하던 현직 소방관 2명이 무너진 건물에 매몰돼 순직했다. 
 
강원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 29분께 강릉시 강문동의 정자 석난정에서 불을 끄던 경포119안전센터 소속 이모(59) 대원과 이모(27) 대원이 정자 잔해에 매몰됐다.
 
사고 18분 만에 심정지 상태로 구조돼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이날 오전 잇달아 숨졌다.
 
무너진 석난정은 1956년 지어진 높이 10m 목조 기와 정자로 철거를 앞둔 무허가 건물이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