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민주당 “평화 실마리” 한국당 “돈 퍼주기 제정신인가”

통일부가 국제기구를 통해 800만 달러 규모의 인도적 대북지원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여권은 14일 “평화의 길로 가는 남북관계의 실마리”라고 환영했다. 반면 야권은 “적절하지 못하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더불어민주당은 민간 차원의 인도적 지원은 북한의 군사적 도발과 관계없이 진행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김현 대변인은 “강력한 제재도 필요하지만 평화의 길로 가기 위한 우리 정부의 다각적인 노력은 계속돼야 한다”고 말했다. 국회 외교통상위원회 소속 같은 당 원혜영 의원도 “현재 남북관계가 모두 차단돼 있다. 정부가 정치나 군사 문제와는 상관없는 인도적 지원을 통해 남북관계의 실마리를 풀어보려는 의도가 아닌가 생각된다”고 말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은 이날 성명을 내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에 대해 제재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킨 것이 12일”이라며 “발표문의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북한에 돈부터 퍼줄 생각을 하고 있다니 이 정부가 과연 제정신인가”라고 비난했다. 이어 “‘지구의 문제아’ 김정은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짝사랑과 집착은 언제 멈출 것인가”라며 “지금 대통령의 모습은 ‘김정은의 운전사’를 자임하는 것 같아 대단히 실망스럽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취지에는 공감했지만 시기를 문제 삼았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과연 시기가 지금이어야 하는가에 대해선 의문이 남는다”고 했다. 안 대표는 “인도적 지원을 하는 원칙에는 동의한다”면서도 “특히 (지금은) 북한의 6차 핵실험 직후이고 우리가 가장 피해 당사국인데 이 시기에 해야 하는가는 따져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종철 바른정당 대변인도 “국제기구를 통한 인도적 지원이기 때문에 무조건 반대할 사안은 아니다”며 “다만 6차 핵실험 도발에 이어 국제사회의 제재가 논의된 시점에 이 같은 결정을 내리는 것이 과연 적절한지에 대해서는 의문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