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범 책임 인정하는 독일 “전후 세대도 기억할 의무” 치욕 안 숨기는 프랑스 “나치에 부역한 역사 토론”

진영에 갇힌 건국 논쟁 ③ 화쟁의 교과서 만들자 
‘가해자인가? 피해자인가? 독일 국민과 그들의 과거’.
 
2006년 발간된 독일과 프랑스의 공동 역사 교과서의 54~55쪽에 있는 ‘집중탐구’ 코너의 제목이다. 교과서는 “전쟁을 경험한 세대와 달리 스스로 범죄를 저지른 장본인이라 생각하지 않는 젊은이들에게 기억할 의무를 전해 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기술하고 있다. 이와 함께 홀로코스트의 역사적 책임을 강조하는 리하르트 폰 바이츠제커 대통령의 1985년 연설,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의 만행과 책임을 보도한 슈피겔의 1997년 기획기사 등을 사료로 제시했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관련기사
앞서 48~49쪽에선 ‘프랑스인과 2차대전, 비시 신드롬’을 통해 나치정권에 부역했던 프랑스 비시정권의 어두운 면을 설명했다. 교과서는 “프랑스인들이 레지스탕스(나치에 저항해 싸웠던 단체·인물) 신화를 강조하고 비시정권의 존재를 은폐해 왔던 이유는 뭘까”라며 문제를 제기한다. 이어 다양한 역사적 사료를 통해 나치 점령 아래 프랑스 남부 지역을 통치한 비시정권(1940~44년)을 설명하고 이에 대한 여러 해석의 관점을 제시하고 있다. 이 교과서의 탄생엔 2003년 독일·프랑스 청소년 의회에 참석한 550여 명의 학생이 양국의 총리·대통령에게 보낸 편지가 있다. “동일 사건을 다르게 해석하는 건 역사에 대한 무지와 선입견 때문이다. 양국의 학생들이 같은 역사를 배우고 서로 이해할 수 있게 해 달라”고 했다. 양국 정부는 곧바로 상대국의 언어와 문화에 능통한 최고 실력의 필진 10명을 구성해 교과서 집필을 시작했다. 프랑스 측 집필자인 에티엔 프랑수아는 교과서 서문에서 “상대도 생각해야 한다. 우리가 ‘독일은 전쟁 일으킨 가해자고 나쁜 놈’이라고 몰아붙였다면 교과서를 만들지 못했을 것이다. 나폴레옹의 경우도 마찬가지다”고 말했다. 독일과 프랑스의 공동 역사 교과서는 이처럼 지우고 싶은 전범국가로서의 기억을(독일), 또 나치에 부역했던 치욕스러운 과거(프랑스)를 함께 기록했다.
 
교과서 내용을 보면 어느 한 편의 주장에 치중하기보다 역사적 사건에 대한 다양한 시각과 이를 뒷받침할 사료를 충실히 제공하는 데 힘썼다. 가급적 사실만 기술하고 사진·삽화 등 다양한 자료를 제시했다. 각기 해석이 다른 부분은 서로의 관점을 비교해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전체 교과서 분량의 30%만 서술이고 70%는 이를 뒷받침하는 사료들로 구성돼 있다. 예를 들어 ‘사회주의’란 주제는 종전 후 정부 구성에 적극 참여해 긍정적으로 인식되고 있는 점(프랑스)이, 분단의 아픔으로 부정적 인식이 강했던 시대적 맥락(서독)을 함께 제시했다. JTBC ‘비정상회담’ 출연자인 독일 출신의 다니엘 린데만(32)은 “고등학교 때 민주주의와 사회주의를 주제로 몇 주 동안 토론 수업을 하면서 모든 학생이 서독과 동독 양 체제를 놓고 논쟁을 벌였는데 하나의 관점에만 머물지 않고 반대 입장으로 바꿔 가며 토론했던 게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진영에 갇힌 건국 논쟁’ 기획 1부·끝>
[1회] 건국 주역들이 본 건국
[2회] 건국은 시점이 아니라 과정
[3회] 화쟁의 교과서 만들자
 
특별취재팀=강홍준·고정애·문병주·윤석만·안효성·최규진 기자 kang.hongju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