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호곤 축구협회 부회장, 지난 6월 히딩크 측근으로부터 받은 카톡 공개

김호곤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오른쪽은 김호곤 부회장이 공개한 카톡 내용[연합뉴스]

김호곤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오른쪽은 김호곤 부회장이 공개한 카톡 내용[연합뉴스]

 

김호곤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은 14일 거스 히딩크 전 감독이 측근을 통해 한국 대표팀 사령탑을 맡을 의향을 이미 6월에 전달했다고 주장과 관련해 "히딩크 측으로부터 카카오톡 문자를 받았지만 그 당시 나는 기술위원장으로 선임되기 전이라 대표팀 감독 선임에 대한 권한이 전혀 없었다. 이후 히딩크 측과 전화통화를 포함해 어떤 접촉도 없었다"고 밝혔다. 
 
 김 부회장이 이날 공개한 문자 내용에 따르면 지난 6월 19일 노제호 히딩크재단 사무총장이 “부회장님, 2018 러시아 월드컵 한국 국대 감독을 히딩크 감독께서 관심이 높으시니 이번 기술위원회에서는 남은 두 경기만 우선 맡아서 월드컵 본선 진출시킬 감독 선임하는 게 좋을 듯합니다. 월드컵 본선 감독은 본선 진출 확정 후 좀 더 많은 지원자 중에서 찾는 게 맞을 듯 해서요”라고 적혀 있다.  
 
 히딩크 감독이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경질되면서 공석이 된 한국 대표팀 사령탑 자리에 관심이 있지만 월드컵 최종예선 2경기 감독과 본선 때는 감독을 분리해 선임해야 한다는 점을 제안하는 내용이다. 사실상 다른 감독이 본선 진출을 시키면 러시아월드컵 본선에서는 히딩크 감독이 한국대표팀을 맡고 싶다는 뜻으로 전해진다.
 
 김 부회장도 “그때 왜 이런 문자가 왔나 하고 생각했을 뿐 크게 마음에 두지 않았다. 슈틸리케 감독이 경질되고 새 감독을 걱정하는 상황이었지만 내국인 감독을 선임하는 분위기였다. 이후에도 히딩크 측과 전화통화를 하거나 접촉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김 부회장은 문자를 받은 1주일 뒤인 26일 축구협회 기술위원장으로 선임됐다.
 
 당시는 이용수 전 기술위원장이 사퇴하면서 차기 감독의 자격 조건으로 ‘월드컵 본선 진출 경험이 있는 내국인’으로 제시해 허정무 한국프로축구연맹 부총재가 유력 후보로 떠올랐던 시점이다.
 
 김 위원장은 “이걸 두고 히딩크 감독이 대표팀 감독을 맡겠다고 공식 제안한 것처럼 말하는 건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며 “기술위원장이 되고서도 전체적으로 외국인 감독을 후보로 전혀 고려하지 않는 분위기였다”고 밝혔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