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성근, 손석희 합성사진 질문에 “김여진 아직 어린 아이들 있는데…”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배우 문성근이 JTBC ‘뉴스룸’을 통해 국가정보원에 대한 생각을 털어놨다.  

 
14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손석희 앵커가 문성근과 전화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문성근은 “굉장히 어처구니가 없다. 그냥 쓰레기들이 한 줄 알았다. 국정원이 했을 줄은 상상도 못 했다”고 강조했다.
 
문성근은 MB정부 시기의 문화·예술계 인사들의 활동 압박을 지시한 문건인 이른바 블랙리스트 명단에 포함됐다. 국가정보원(이하 국정원)에서 문성근과 김여진의 합성 사진을 제작 유포한 것도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문성근은 “김여진과 1시간 전쯤 통화를 했는데 담담한 척하는 것 같더라. 나는 아이들이 모두 컸지만, 김여진은 아직 어린아이들이 있다”면서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또한 문성근은 “(블랙리스트에 오른 이유는)여러 가지가 있지만 ‘노사모’(고 노무현 대통령을 사랑하는 모임)에 가입한 것이 결정적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문성근은 18일 피해자 조사에서 “누드합성사진은 물론 명계남과 함께 ‘바다이야기’로 수억 원을 챙겼다는 의혹은 누가 퍼트린 것인지 묻겠다”고 밝혔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