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속보] 히딩크 "韓 축구 위해 어떤 형태로든 기여할 용의"

거스 히딩크 축구 감독이 14일(현지시간) "한국 축구를 위해 어떤 형태로든 기여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2002년 한일 월드컵 당시 박지성 선수와 포옹하고 있는 히딩크 전 감독[사진 히딩크재단 홈페이지]

2002년 한일 월드컵 당시 박지성 선수와 포옹하고 있는 히딩크 전 감독[사진 히딩크재단 홈페이지]

히딩크 감독은 이날 오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한 호텔에서 국내 언론사 특파원들을 대상으로 한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네덜란드가 아닌 제3국에 머물던 히딩크 감독은 최근 네덜란드로 돌아와 이날의 기자회견을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히딩크 감독의 한국 축구대표팀 사령탑 부임설은 지난 6일 '거스히딩크재단' 관계자를 통해서 불거졌다. 당시 우리 축구대표팀이 우즈베키스탄의 원정경기에서 무승부를기록하며 2018 러시아월드컵 본선행을 확정지은 지 24시간도 채 되지 않은 상태에서 나온 이야기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