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핵 위기로 한반도 군사 충돌시 3차 세계대전으로 이어질 수도"

북핵 위기로 한반도에 군사적 충돌이 벌어질 경우 국제전으로 비화해 3차 세계대전을 부르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지난 2013년, 브라질·터키 등을 향해 '민중의 소리'로 정치위기가 닥쳐올 것이라는 '족집게 전망'을 내놨던 전문가의 이같은 전망에 한반도 위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시티그룹 국제정치분야 수석 애널리스트 티나 포담은 13일(현지시간) 미국 CNBC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은 전망을 내놨다. 북한의 위협의 어느 수준인지 수치로 표현하는 것은 불가능하지만, 역사적으로 봤을 때 그러한 위협이 부를 결과는 예측할 수 있다는 것이다.
 
포담은 "한반도에서의 충돌은 그 지역을 분열시키는 것만이 아니다"라며 "그것은 하룻밤 사이에 국제적인 것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미국의 안보 보장 문제 때문에 잠재적으로 3차 세계대전을 이끌어낼 수도 있다"는 것이다. 그는 "(북핵 위기는) 단일 위협 가운데 가장 큰 지정학적 위협이자 시장을 움직이는 요소"라며 "우리는 정치적 위기를 볼 때, 그것이 유가 충격이나 성장 쇼크의 원인이 될 수 있는지를 살펴보는데, 북한은 최악의 상황이 발생하면 두 가지 모두의 원인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한반도의 불확실성을 가중시키는 것이 김정은뿐 아니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마찬가지라는 분석을 내놨다. 포담은 "북한은 올해 6차 핵실험을 했을 뿐만 아니라 도널드 트럼프도 이전에 보지 못한 방식으로 미국의 외교안보정책을 변화시키고 있다"며 "핵심 리더들의 이런 예측불가능성은 최소한 잠재적으로 오해와 사고 발생 가능성이 추가된다는 것을 의미하고, 어쩌면 더 나쁜 것이 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투자자들은 충돌이 발생할 것인지 말 것인지를 보는 경향이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포담은 지난 2013년 브라질, 터키, 우크라이나 등 신흥시장을 놓고 "성장세 둔화와 지도세력 약화, 신흥 중산층의 요구, 소셜미디어 등이 한꺼번에 몰아닥치면서 '민중의 소리'라고 부르는 위험한 현상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면서 여론의 힘이 정치에 큰 영향을 부르고, 이는 곧 신흥시장이 당면할 최대 위험요인이라고 분석한 바 있다. 실제 그로부터 3년새 브라질과 터키 등에선 정치 지도자의 비리 사건과 쿠데타 등이 일어났고, 그로 인해 지역 경제는 큰 위기에 빠졌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