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정인 "北, 핵·미사일 중단하면...한미 군사훈련 축소 고려"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특보. [연합뉴스]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특보.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통일외교안보 특보 문정인 연세대 명예 특임교수가 북한의 핵, 미사일 위협 극복과 관련해 "북한 핵 동결을 전제로 한미 연합 군사훈련을 중단하는 '쌍 잠정중단'도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문 교수는 14일 오전 한반도평화포럼 주최로 국회에서 열린 강연에 참석해 "핵 동결을 전제로 대화는 가능하지만, 북한이 비핵화를 해야만 대화가 가능하다는 주장은 어려운 얘기다. 현실적으로 접근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동결이 어려우면 축소도 모색해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제가 앞서 (연합훈련) 규모 축소라는 발언을 한 번 했다가 엄청나게 시달렸는데, 현실적으로는 우리가 모든 정책은 다 가능성을 열고서 검토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도 했다.
 
그는 지난 6월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미국의 한반도 전략자산과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해당 발언은 국내로 전해져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다만, 문 교수는 이날 "저는 정부의 입장을 얘기하는 것이 아니라 학자로서의 의견을 말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문 교수는 북한의 핵 개발 및 운용과 관련해 "북한을 핵무기 보유국이라고 보는 것이 현실적"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북한이 7차 핵실험을 강행할지는 모르겠다"면서도 "소형화 능력 등을 고려하면 북한은 사실상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교수는 자유한국당 등 보수 야권을 중심으로 이른바 '전술핵 재배치' 논의가 확산하고 있는 상황과 관련해서는 "대화와 협상을 통한 평화적 해결이 최선"이라고 말해 반대 의견을 내비쳤다.
 
구체적인 대화 방법에 대해 그는 '동북아 6자 안보 협의회'를 창설, 6자 정상회담 제도화 등 다자안보 틀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안하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