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文, 박성진 '부격적' 보고서에..."담담하게 하라"

박성진 후보자와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박성진 후보자와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가 부적격 의견으로 채택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담담하게 하라"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참모들과 티타임 회의를 가진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청와대 관계자가 전했다.
 
문 대통령은 "국회가 주어진 구조가 그런 것을 어떻게 하겠느냐. 국민께 그대로 말씀드릴 수밖에 없다"며 "너무 정무적 판단이나 계산을 하지 말고 담담하게 하라는 뜻으로 이해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박 후보자 등 연이은 '인사 실패'에 대해 문책이 필요하다는 여론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는 "인사문제가 생긴 데 대해선 사과해야 할 부분도 있다"면서도 "그러나 그것이 문책으로 가야 할 부분인가에는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는 13일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가 '부적격' 의견으로 상정해 채택했다. 보고서 채택은 여당 의원들이 퇴장한 가운데 이루어졌다.
 
보고서는 박 후보자에 대해 대부분 청문위원들은 다음과 같은 점에서 후보자의 자질과 업무 능력에 대해 부적격 의견을 제시한다"며 "신상 및 도덕성과 관련해 후보자가 뉴라이트 관련 인사의 참석 적절성에 대한 충분한 판단 없이 학내 세미나에 추천하거나 초청한 것은 책임성이 부족한 행위"라고 지적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