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日, 800만 달러 지원 소식에 "北에 대한 압력 훼손하는 행동" 비판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14일 한국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해 북한에 800만 달러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와 관련 “북한에 대한 압력을 훼손하는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

스가 장관은 이날 오전 정례기자회견에서 “지난 3일 핵실험 등 북한이 도발행동을 계속하는 지금은 대화 국면이 아니라 국제사회 전체가 북한에 대해 최대한 압력을 가할 때”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국제사회가 결속해 명확한 의지를 보여주는 가운데, 북한에 대해 압력을 훼손하기 쉬운 행동은 피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 문제와 관련 한국 측과 의견교환을 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한국 정부가 정식 발표한 것이 아니므로, 그런 질문이나 보도내용에 대해 구체적인 답변은 피하겠다”고 말했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snow0@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