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핵미사일 실은 미 잠수함 동해에 배치되나…미 의회 추진

핵을 장착한 미사일을 실은 미국의 핵잠수함이 동해에 배치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미국 상원에서 잠수함 발사 핵 순항미사일의 아시아태평양 지역 재배치 내용이 포함된 법안을 검토 중이라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4일 보도했다. 이 법안은 ‘2018년 국방수권법안’으로 메이지 히로노(민주ㆍ하와이) 의원이 수정안 형식으로 발의했다. 법안은 “북한의 첫 성공적인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실험은 미국과 미국의 아태 지역 동맹 및 파트너들의 안보에 중대하고도 임박한 위협이 된다”고 지적했다. 법 발효 이후 30일 이내에 국방장관이 미 태평양사령관, 전략사령관과 협의해 아태 지역에서 미국의 (북한 핵 등) 억제 능력 강화를 위한 계획을 의회 국방 관련 위원회에 제출하도록 했다. 특히 검토 사항의 하나로 ‘잠수함 발사 핵 순항미사일의 역내 재배치를 포함해 미국의 핵태세에 필요한 변경’을 언급했다. 미국 상원은 빠르면 이번 주 이 법안을 표결할 계획이다.
잠수함에서 발사되는 토마호크 미사일. [중앙포토]

잠수함에서 발사되는 토마호크 미사일. [중앙포토]

 
앞서 미 하원은 지난 7월 ‘2018 회계연도 국방수권법안’을 통과시켰다. 여기에는 아태 지역에 핵탄두 장착 순항미사일을 탑재한 핵추진 잠수함 재배치를 검토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법안이 상원에서마저 통과되고 미 해군이 관련 내용을 추진하면 미 핵잠수함이 핵탄두를 장착한 미사일을 싣고 한반도 주변을 잠행할 수 있게 된다. 최근 북한의 핵 실험과 미사일 시험발사가 계속되자 미 해군은 항공모함과 더불어 핵잠수함을 동해상 북한해역 근처까지 투입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지난 6월에는 로스앤젤레스급 핵추진 잠수함인 ‘샤이엔함’(SSN 773ㆍ6900t급)이 부산에 입항하기도 했다. 유사시 한반도에 투입되는 7함대 소속으로 사거리가 3100㎞에 이르는 토마호크 순항미사일을 탑재하고 다닌다. 토마호크는 200kt급 핵탄두를 장착할 수 있다. 미 핵잠수함들은 냉전시기에 핵탄두를 싣고 아태 지역을 누볐지만 구소련 및 러시아와 핵군축 협의를 거치면서 재래식 무기만 싣고 이 지역에서 활동했다. 앞서 북한이 5차 핵실험(지난해 9월9일)을 감행하자 미국은 그해 11월 괌에 오하이오급 전략핵잠수함인 펜실베이니아호를 순환배치했다. 오하이오급 전략핵잠수함의 괌 배치는 1988년 이후 28년 만이었다.이 잠수함은 사거리 1만2000km인 트라이던트II D5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24기를 탑재했다.
미국 해군의 로스앤젤레스급 핵추진 잠수함인 '샤이엔함'(SSN 773?6900t급)이 6일 오전 부산 남구 해군작전사령부 부산작전기지에 입항하고 있다.  샤이엔함은 길이 110.3m, 폭 10m, 최대 잠수 깊이 450m, 탑승인원 130여 명이다. 특히 사거리가 3100㎞인 토마호크 순항미사일과 하푼 대함미사일 등을 탑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중앙포토]

미국 해군의 로스앤젤레스급 핵추진 잠수함인 '샤이엔함'(SSN 773?6900t급)이 6일 오전 부산 남구 해군작전사령부 부산작전기지에 입항하고 있다. 샤이엔함은 길이 110.3m, 폭 10m, 최대 잠수 깊이 450m, 탑승인원 130여 명이다. 특히 사거리가 3100㎞인 토마호크 순항미사일과 하푼 대함미사일 등을 탑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중앙포토]

관련기사
 
한편 미 해군은 2017∼2030년 회계연도에 버지니아급(7900t) 핵 추진 공격잠수함(SSN)과 컬럼비아급(2만810t) 차세대 핵미사일탑재 전략 핵 잠수함(SSBN) 전력 증강을 주 내용으로 하는 종합 분석보고서를 마련해 의회에 제출했다. 애초 미 해군은 2020년대 초까지 버지니아급 SSN 한 척만 건조할 계획이었다. 군사 전문매체 스카우트 워리어에는 미국이 중국ㆍ러시아와의 해군력 경쟁에서 확실한 우위를 점하기 위해 해군력 증강에 나서고 있다고 봤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