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손흥민 올 시즌 첫 골 폭발...토트넘, 도르트문트 격파

유럽 챔피언스리그 도르트문트전 득점 직후 손흥민이 환호하고 있다. [사진 토트넘 홋스퍼 페이스북]

유럽 챔피언스리그 도르트문트전 득점 직후 손흥민이 환호하고 있다. [사진 토트넘 홋스퍼 페이스북]

 축구대표팀 에이스 손흥민(25)이 올 시즌 마수걸이 골을 터뜨리며 소속팀 토트넘 홋스퍼(잉글랜드)에 유럽대항전 첫 승을 선사했다.
 
손흥민은 14일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18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독일)를 상대로 선제골을 터뜨려 소속팀의 3-1 승리를 이끌었다. 손흥민의 득점포는 전반 4분 만에 터졌다. 상대 위험지역 왼쪽  측면에서 볼을 받은 뒤 드리블 돌파로 상대 수비수를 따돌리고 골대 근처까지 진출해 침착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올 시즌 정규리그와 컵대회를 통틀어 손흥민 선수의 첫 골. 득점 직후 손흥민은 그라운드 위를 미끄러지며 포효하는 세리머니로 자축했다.
 
의미 있는 기록도 세웠다. 도르트문트전 득점으로 손흥민은 챔피언스리그 본선 조별리그에서 개인 통산 5골을 기록, 박지성(4골)을 뛰어넘어 이 대회 한국인 최다득점 기록을 다시 썼다. 독일 분데스리가 무대에서 뛰던 시절을 포함해 도르트문트와 치른 9경기에서 7골을 뽑아내 '꿀벌 군단' 도르트문트 저격수로서의 면모도 또 한 번 과시했다.
 
토트넘은 전반 11분 도르트문트의 안드리 야르몰렌코에게 동점골을 허용했지만, 4분 뒤 주포 해리 케인이 추가골을 터뜨려 다시 리드를 잡았다. 후반 15분에는 케인이 팀 동료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패스를 받아 자신의 두 번째 골을 기록, 스코어를 3-1로 벌렸다.
 
토트넘은 이번 승리로 '웸블리 징크스'에서도 벗어났다. 토트넘은 올 시즌 새 홈구장 건설을 위해 잉글랜드 국가대표팀 전용 경기장인 웸블리 스타디움을 임시 홈으로 사용 중이다. 정규리그 두 번의 홈 경기에서 1무1패에 그친 토트넘은 챔피언스리그를 통해 올 시즌 홈 경기 첫 승을 신고했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힘든 경기에서 손흥민이 환상적인 활약을 해냈다. 훌륭한 득점으로 승리를 이끌었다"면서 "손흥민을 비롯한 우리 팀 선수들과 함께 할 수 있어 행복하다"는 소감을 밝혔다.  
 
경기 후 영국 축구통계전문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의 활약에 평점 7.3점을 매겼다. 두 골을 터뜨린 해리 케인(9.3점)에 이어 팀 내 2위이자 양 팀 선수들을 통틀어서도 두 번째로 높은 평점이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