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찰, 240번 버스 운전기사 면담…“논란 뒤 버스 운행 하지 않고 있어”

240번 버스 [연합뉴스]

240번 버스 [연합뉴스]

경찰이 아이만 내리고 어머니는 하차하지 못한 채 다음 정류장에 내리게 해 논란에 휩싸인 240번 버스 운전기사를 불러 면담했다. 운전 기사는 전날 문제가 불거지자 버스 운행을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3일 서울 광진경찰서는 240번 버스 운전기사 A(60)씨를 전날 오후 경찰서로 불러 사건 발생 전말을 듣고 폐쇄회로(CC)TV 내용 등을 파악했다고 밝혔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건대입구역 인근을 지나던 버스에서 여자아이가 내린 상태에서 미처 하차하지 못한 아이 엄마의 정차 요구를 운전기사가 무시한 채 출발했다는 내용의 글이 급속도로 퍼졌다.
 
 경찰 관계자는 “논란이 퍼지고 있어 자초지종을 확인해보려는 목적에서 운전기사와 면담했다”고 말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