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영미 "집주인, 1년 더 살라...마음고생 시켜 미안하다며"

최영미 시인. 신인섭 기자

최영미 시인. 신인섭 기자

시집 『서른, 잔치는 끝났다』로 널리 알려진 최영미 시인이 서울의 한 호텔에 1년 동안 방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제안을 했다는 내용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직접 공개해 논란이 된 이후, 최씨가 현재 거주 중인 집 주인이 최씨에게 "1년 더 살라"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최씨는 13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제 기억으로는 어제였나, 문자가 왔다"며 "(집주인이) 1년 더 살라고 했다. 자기가 마음고생을 시킨 것 같아 미안하다고 했다"고 밝혔다.
 
지난 10일 오전 최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어제 집주인에게서 월세 계약 만기에 집을 비워달라는 문자를 받았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그는 "욕실 천장 누수 공사도 하고 이것저것 다 내 손으로 고치고 손 봐서 이제 편안한데, 또 어디로 가야 하나"고 말했다.
 
해당 게시물에서 최씨는 자신의 '로망'임을 밝히며 미국의 시인 도로시 파커처럼 호텔에서 살다가 죽는 방법과 관련해 글을 적었다. 호텔 방에 거주하며 '평생 홍보대사'가 될 수 있음을 제안한 것이다.
관련기사
해당 글이 알려진 이후 최씨가 호텔 측에 '무료 숙박' 편의를 요청한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자, 자신은 호텔에 거래를 제안한 것이라는 취지의 해명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