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여당 퇴장 속 ‘박성진 자질ㆍ능력 부적격’ 국회 청문보고서 채택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 장관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보고서가 13일 ‘부적격’ 의견으로 채택됐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청와대의 인사 결정에 공개적으로 이견을 드러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보고서는 여당 간사인 홍익표 의원을 제외한 민주당 의원들이 전원 퇴장한 속에 의결됐지만 사실상 민주당이 '부적격'을 묵인한 가운데 채택됐다. 이 때문에 박 후보자에 대한 사퇴 압박은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전날에도 이미 민주당 내부에선 박 후보자에 대한 자진사퇴 권고론까지 나온 상황이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전체회의를 열어 채택한 보고서에서 “대부분의 청문위원들은 중기부 장관으로서 자질과 업무능력에 대해 부적격 의견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또 박 후보자에 대해 ▷충분한 판단 없이 학내 세미나에 뉴라이트 관련 인사를 추천ㆍ초청한 것은 책임성이 부족하고 ▷건국ㆍ경제성장을 둘러싼 역사관 논란, 신앙과 과학 간 논란 등에 대해 양립할 수 없는 입장을 취하는 등 정직성과 소신이 부족했다고 지적했다. 또 ▷아파트 다운계약서 작성 ▷주식 무상 거래 의혹 ▷연구원 인건비 과소 지급 ▷박사학위 논문 중복 게재 의혹도 문제점으로 지적했다.  
 
박 후보자에 대한 부적격 청문 보고서가 사실상 여당의 협조 속에 처리되면서 청와대의 고민이 깊어지게 됐다. 민주당 관계자는 "이제 공은 사실상 청와대로 넘어간 것 아니냐"고 말했다. 김형구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