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농구협회·KBL, 라틀리프 특별 귀화 착수

귀화 의사 밝힌 농구선수 라틀리프. 김상선 기자

귀화 의사 밝힌 농구선수 라틀리프. 김상선 기자

프로농구 최고 용병 리카르도 라틀리프(28· 1m99cm)가 태극마크를 달기 위한 작업에 나선다. 대한농구협회와 프로농구연맹(KBL)이 라틀리프 특별귀화 추진에 합의했다.

 
농구협회는 13일 "라틀리프의 특별 귀화를 추진하는 방안에 대해 KBL과 의견 일치를 이뤘다"면서 "대한민국 남자농구대표팀의 국제 경쟁력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향후 라틀리프가 한국 국적을 얻으려면 두 번의 승인 과정을 거쳐야 한다. 농구협회가 대한체육회에 라틀리프를 특별귀화 대상자로 추천하면 체육회가 1차 심의를 진행한다. 여기서 합격 판정을 받으면 체육회가 법무부에 다시 추천해 승인을 받아야 한다. 앞서 농구계에서 문태종(오리온)-문태영(삼성) 형제, 김한별(삼성생명) 등 특별귀화 성공 사례가 있지만, 이들은 모두 어머니가 한국인으로, 한국계 혈통 선수라는 공통점이 있다. 라틀리프가 특별귀화 심사를 통과하면 한국계가 아닌 선수 중에서는 최초로 한국 국적을 취득하는 사례가 된다.  
 
귀화 의사 밝힌 농구선수 라틀리프. 김상선 기자

귀화 의사 밝힌 농구선수 라틀리프. 김상선 기자

 
라틀리프는 지난 2012년 울산 모비스 소속으로 프로농구 무대와 인연을 맺었다. 이후 모비스의 챔피언결정전 3연패를 이끌어 프로농구 최고의 용병 선수로 자리매김했다. 지난 2015-2016시즌을 앞두고 삼성 유니폼으로 갈아입은 라틀리프는 지난 1월 기자회견을 갖고 "한국 국적을 취득해 국가대표팀 멤버로 뛰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최근 5시즌 성적은 경기당 평균 17.8득점, 9.9리바운드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귀화 의사 밝힌 농구선수 라틀리프. [중앙포토]

귀화 의사 밝힌 농구선수 라틀리프. [중앙포토]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