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산업위, 박성진 '부적격' 보고서 채택 "신앙·역사관...자질부족"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박종근 기자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박종근 기자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가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부적격' 의견으로 상정해 채택했다. 보고서는 여당 의원들은 퇴장한 가운데 의결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13일 전체회의를 열고 박 후보자에 대한 이같은 의견을 담은 청문보고서를 채택했다.
 
산업위는 보고서에서 "대부분 청문위원들은 다음과 같은 점에서 후보자의 자질과 업무능력에 대해 부적격 의견을 제시한다"며 "신상 및 도덕성과 관련해 후보자가 뉴라이트 관련 인사의 참석 적절성에 대한 충분한 판단없이 학내 세미나에 추천하거나 초청한 것은 책임성이 부족한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어서 "건국과 경제성장을 둘러싼 역사관 논란, 신앙과 과학 간 논란 등에 대해 양립할 수 없는 입장을 모두 취하는 모순을 노정하는 등 국무위원으로서 정직성과 소신이 부족하며 성경적 창조론으로 무장한 신자의 다양한 분야 진출을 주장하는 등 업무 수행에 있어 종교적 중립성에 의문이 제기된다"고 덧붙였다.
 
박 후보자가 아파트 취득 과정에서 다운계약서를 작성한 점 등도 보고서는 문제로 지적했다.
 
보고서는 "초대 중소벤처기업부장관으로서 중소기업정책을 추진함에 있어 다양한 부처뿐 아니라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다양한 이해관계를 조율할 만한 전문성과 행정경험, 정무적 감각이 부족하다는 데 우려를 표명했다"고 적시했다.
 
앞서 이날 국회 산업위 위원장인 장병완 국민의당 의원은 오전 각 당 간사들과 회의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기본적으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서도 박 후보자가 부적격하다는 것에 공감하는 상황"이라며 "(박 후보자를) 추천한 청와대의 입장이 있기 때문에 후보자가 자진해서 사퇴하는 것이 가장 좋은 마무리라는 생각에 설득할 시간을 달라고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