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240번 버스 기사님께 사과...어머니께도 죄송"

[연합뉴스]

[연합뉴스]

240번 버스에서 아이만 내리고 아이의 어머니는 미처 내리지 못해 논란이 된 일과 관련해 온라인 커뮤니티에 해당 게시물을 처음 올린 글쓴이가 사과의 뜻을 전했다.
 
지난 12일 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그는 '버스 글쓴이입니다'라는 제목의 게시물을 올렸다. 그는 "나로 인해 상황이 커져 너무나 죄송하다"며 "계속 기사가 나오고 일이 커져 당황한 마음에 이제야 글을 올린다"고 말했다.
 
글쓴이는 "이제 와서 이런 소리가 다 변명으로 들리겠지만, 그 당시 제 감정에만 치우쳐서 글을 쓰게 된 점, 그리고 아이를 잘못 인지한 점, 기사님께도 너무 죄송할 따름"이라며 "그리고 아이 어머님께도 너무 죄송하다"고 밝혔다.
 
그는 "정말 기사님께 사과 말씀드리겠다"며 "제가 꼭 기사님 따로 찾아뵙고 사과드리겠다"고 거듭 말했다.
'240번 버스 논란'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 사과 게시물. [온라인 커뮤니티]

'240번 버스 논란'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 사과 게시물. [온라인 커뮤니티]

 
240번 버스 논란은 지난 11일 오후 한 커뮤니티의 게시물에서 시작됐다. 버스에서 아이만 먼저 내리고 아이의 어머니는 내리지 못했는데 버스가 그대로 출발했다는 내용이었다. 
 
이 같은 민원을 바탕으로 서울시는 해당 버스 기사를 불러 경위를 묻고, 버스 내부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하는 등 상황이 커졌지만 조사 결과 버스 기사의 고의는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에도 해당 버스 기사의 자녀라고 주장하는 사람이 해명하는 내용의 글을 올리는 등 한동안 온라인에서도 논란이 이어졌다.
 
글쓴이는 "잘못된 부분이 있으면 꼭 기꺼이 제가 받아들이겠다"며 "무엇보다 기사님께도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재차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