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근혜 정부 때 임명된 한전 자회사 사장 4명, 일괄 사표

한국남동발전 영흥화력 1~4호기.[중앙포토]

한국남동발전 영흥화력 1~4호기.[중앙포토]

박근혜 정부 당시 임명됐던 한국전력공사 산하 발전자회사 4곳의 사장이 일괄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13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한전의 6개 발전자회사 중 한국남동발전, 한국남부발전, 한국서부발전, 한국중부발전 등 4개 회사 사장들이 이달 초 사표를 제출했다.  
 
이들 4명은 모두 지난해 취임해 임기를 1년여 남긴 상황이다. 공공기관장 임기는 3년이고 1년 단위로 연임이 가능하다. 
6개 발전자회사 중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은 신고리원전 5, 6호기 공론조사 등이 진행 중인 점을 고려해 사표를 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나머지 한 곳인 한국동서발전 사장은 이미 공석이다.  
 
백운규 산업부 장관은 지난 11일 "공공기관장과 간담회를 열고 국정철학을 공유했다. 이를 통해 같이 가실 수 있는 분들은 같이 갈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 같은 발언으로 볼 때 전 정권에서 임명된 공공기관장에 대한 물갈이가 시작될 수 있다는 압박에 한전 자회사 사장 4명이 일괄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보인다고 매체는 전했다.  
 
문재인 정부 들어 자진해서 사퇴한 공공기관장은 이들뿐만이 아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임명한 이승훈 전 한국가스공사 사장은 지난 7월 임기를 10개월여 남기고 자리에서 물러났으며 같은 달 친박으로 분류되는 김학송 전 한국도로공사 사장, 홍순만 코레일 사장 역시 자진해서 사퇴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