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진] 언제, 어디서, 어떤 환경서 낳았나 … 달걀에 표시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2일 달걀 껍질에 산란 일자와 생산자 고유번호, 사육환경 번호를 표시하도록 하는 ‘축산물의 표시기준’ 일부 개정안을 행정예고 했다. 이에 따르면 껍데기에 적힌 앞 4자리 숫자는 산란 일자로, 예를 들어 1004는 10월 4일에 생산된 달걀이라는 의미다. 가운데 다섯 자리(영문 포함)는 생산농장의 고유번호이며 마지막 한 자리 숫자는 사육환경을 나타낸다. 1은 유기농, 2는 방사 사육, 3은 축사 내 평사, 4는 케이지 사육이다. [사진 식약처]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