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우병우, “K스포츠 현장 점검은 박근혜 전 대통령 지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지난해 ‘K스포츠클럽 사업’을 민정수석실에서 현장 점검한 것에 대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지시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검찰은 최순실씨가 K스포츠재단을 통해 K스포츠클럽 사업을 하려고 했고, 이때문에 박 전 대통령이 우 전 수석에게 기존 K스포츠클럽 사업자들에 대한 점검을 지시했다고 보고 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부장 이영훈) 심리로 11일 열린 우 전 수석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정준희 전 문체부 서기관은 “민정수석실이 (체육단체) 현장점검에 나선 것은 문체부 공무원 생활 20년 동안 처음이었다”고 증언했다.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재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재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 서기관은 그러면서 “민정수석실에서 현장점검 날짜를 잡아보라고 했다는 말을 (대한체육회로부터) 들었다. 그냥 ‘문제가 있다’며 점검하라고 해서 사실상 저희도 어려웠다”고 덧붙였다. 검찰이 “민정수석실에서 점검을 나가려 한다면 상식적으로 문체부에 알려줘야 하는데, 연락받은 것 없냐”고 묻자 정 서기관은 “없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우 전 수석은 “대통령이 ‘(앞서 점검한) 교육문화수석실 조사를 신뢰 못 하겠다. 다시 해 보라’는 취지로 지시했다”고 답했다.
 
정 전 서기관보다 먼저 증인으로 나온 심모 대한체육회 부장도 “문체부 감사실에서 특별감사를 하는 게 아닌 민정수석실에서 직접 현장점검을 하는 사례는 없었다”라고 증언했다.
 
재판 말미에 재판부가 “궁금한 점이 있다”며 우 전 수석 측에 질문을 하자 우 전 수석이 직접 답변을 했다. 재판부가 “민정수석실이 당시 K스포츠클럽 실태 점검에 재차 나선 것은 대통령 지시 때문이냐”고 묻자 우 전 수석은 “(대통령으로부터) ‘교문수석실 조사 신뢰 못 하겠다’는 말을 들었다”고 답했다.
 
재판부가 재차 “추가 지시를 받았다는 말이냐”고 묻자 “직접 확인해보라는 그런 (지시였다)”고  답했다.
다만 우 전 수석은 박 전 대통령이 구체적으로 어떤 후속조치를 지시했는지에 대해서는 답하지 않았다. 우 전 수석은 “‘어디어디 빼라’ 이렇게 했다기 보다 포괄적으로 (지시)한 것이었고 특별하게 챙긴 것은 아니었던 걸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김선미 기자 calling@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