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청와대 "김이수 부결 상상 못했다…국회, 무책임의 극치"

문재인 대통령 [중앙포토]

문재인 대통령 [중앙포토]

3개월 넘게 끌어온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이 국회 본회의에서 부결되자 청와대가 당혹감을 표시했다.
 
11일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이번 부결 결과에 대해 "상상도 못했다"는 말로 논평을 시작했다.
 
윤 수석은 "헌법재판소장 임명동의안이 국회를 통과하지 못한 것은 헌정 사상 처음"이라며 "오늘은 전임 헌법재판소장 퇴임 후 223일,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111일째 되는 날이다. 석 달 넘게 기다려온 국민은 오늘 헌법재판소장 공백 사태가 해소될 것으로 기대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다른 안건과 김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연계하려는 정략적 시도는 계속됐지만 그럼에도 야당이 부결까지 시키리라고는 상상도 못했다"며 "김 후보자에게는 부결에 이를 만한 흠결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이날 있었던 부결 사태를 만든 국회를 '무책임의 극치'라 규정하며 이번 투표는 '반대를 위한 반대로 기록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윤 수석은 "국민의 기대를 저버리고 국민의 기대를 철저하게 배반한 헌정 질서를 정치적이고 정략적으로 악용한 가장 나쁜 선례로 기록될 것"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