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정원, "박근혜 대통령 주연 영화 만들면 30억 지원"

[사진 SBS '힐링캠프' 캡처]

[사진 SBS '힐링캠프' 캡처]

 
충무로에서 '실력파'로 알려진 중견 감독이 2013년 말 겨울 국가정보원 직원으로부터 대통령 주연 영화 제작을 종용받았다고 한겨레가 10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A감독은 강남의 한 횟집에서 국정원 요원을 만났고, 이 요원은 미국 대통령이 직접 테러범을 무찌르는 할리우드 영화 '에어포스원'을 예로 들며 이런 "애국 영화, 국뽕 영화를 만들면 제작비를 지원해 줄 수 있다"고 노골적으로 종용했다.  
 
A감독에 따르면 이 국정원 직원은 "할리우드에는 대통령이 주인공인 안보 의식을 고취하는 영화가 많고 흥행도 한다"며 "대통령이 직접 액션도 하는 히어로물을 만들면 영화로도 안보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애국영화, 국뽕영화를 만든다면 30억원 정도는 대줄 수 있다'며 구체적인 액수를 제시했다.  
 
A감독은 이 매체에"진짜 연출을 할 생각이 있는지 확인해보려는 느낌이었다. 그러나 그런 식으로 영화를 만들 생각은 없어서 적극적으로 응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앞서 박 전 대통령 시절 CJ 그룹은 영화 변호인, 광해, TV 프로그램 SNL 등을 연출해 박 전 대통령으로부터 '미운털'이 박힌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초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박 전 대통령이 이미경 전 CJ 부회장에게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라고 요구한 데에는 이같은 배경이 있었다고 박 전 대통령의 구속영장 청구서에 설명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