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근혜 전 대통령, 법정서 ‘나쁜 사람’ 노태강 만난다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 [중앙포토]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 [중앙포토]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나쁜 사람’으로 찍혀 좌천된 것으로 알려진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이번 주 법정에서 증인으로 박 전 대통령과 대면한다.
 
10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 김세윤)는 오는 12일 박 전 대통령과 최씨의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등 혐의 재판을 열고 노 전 국장을 증인으로 부른다.
 
검찰은 노 차관에게 문화체육관광부 체육국장 좌천 경위와 당시 문체부에 내려온 대통령의 승마지원 관련 지시사항에 관해 물을 전망이다.
 
노 차관은 문체부 체육국장이던 2013년 7월 최씨의 측근인 박원오 전 대한승마협회 전무를 부정적으로 평가한 보고서를 청와대에 올렸다가 좌천된 것으로 알려졌다.
 
노 차관은 2013년 승마 선수인 최씨의 딸 정유라씨가 전국승마대회에서 준우승한 이후 ‘판정에 의혹이 있으니 조사하라’는 상부 지시를 받았으나, 최씨 측이 원하는 내용대로 보고서를 올리지 않아 좌천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같은 해 8월 당시 유진룡 문체부 장관에게 ‘노태강 국장이 참 나쁜 사람이라고 하더라, 인사조치 하라’고 지시한 것을 물을 예정이다. 또 노 차관에게 좌천 경위와 당시 문체부에 내려온 대통령의 승마지원 관련 지시사항에 관해 캐물을 전망이다.
 
앞서 노 차관은 지난 4월 최씨의 다른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자신의 좌천과 관련해 “공무원이 국가에 아주 극심한 손해를 끼치지 않는 이상 법적으로 신분이 보장됐으면 좋겠다”고 일침을 가한 바 있다. 당시 노 차관은 “박 전 대통령이 유독 승마만 챙겨 돌아버릴 지경이었다”며 “당시 (문체부) 정책 담당자들의 의문은 ‘축구, 야구, 배구 등도 있는데 왜 대통령이 유독 승마만 챙기느냐’는 것이었다”고 박 전 대통령의 승마에 대한 지나친 관심 때문에 힘들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본인의 대기 발령은 결국 청와대에 보여주기 위한 것이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