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학평가]고려대, 인문사회계 5개 학과 중 3개 '최상'

2017 중앙일보 대학평가 <하> 인문사회계 학과평가 
배너를 클릭하시면 중앙일보 대학평가 기사를 더 보실 수 있습니다.

배너를 클릭하시면 중앙일보 대학평가 기사를 더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가 창간 52주년을 맞아 실시한 4년제 대학 인문·사회계 5개 학과 평가 결과, 고려대에선 3개 학과가 최상위에 올랐다. 이번 평가는 중앙일보 평가 대상인 국내 주요 4년제 대학 70곳의 경제학과, 행정학과, 호텔경영·관광학과, 역사학과, 철학과를 대상으로 했다. 
0

0

고려대(서울)는 경제학·행정학·철학에서 '최상'으로 평가됐다. 교수들의 연구비가 많고 논문 발표가 활발할 뿐 아니라 학생 취업률도 높았다.  
2017 중앙일보 대학평가 인문사회계 5개 학과평가에서 고려대는 3개 학과가 최상에 올랐다. [중앙포토]

2017 중앙일보 대학평가 인문사회계 5개 학과평가에서 고려대는 3개 학과가 최상에 올랐다. [중앙포토]

서울대와 성균관대도 각각 3개 학과가 '최상'에 올랐다. 서울대는 역사학(국사학과·동양사학과)과 경제학, 성균관대는 경제학(경제학과·글로벌경제학과)과 철학 등 2개 분야에서 최상위를 배출했다. 
 
성균관대는 두 학과 모두 교내 연구비 지원을 많이 받으면서 국제 학술지 논문을 다수 발표하고 있다. 학생들의 장학금 수혜 비율과 취업률도 높은 편이었다. 서울대는 역사학의 두 학과가 교수 1인당 학생 수가 적어 교육 여건이 좋고 취업률이 높은 공통점을 갖고 있다. 이 밖에 부산대·연세대(서울)·한양대(서울)는 2개 학과가 최상으로 평가됐다. 
경제학과 평가에서 성균관대 경제학과와 글로벌경제학과가 나란히 최상에 올랐다. 이 밖에 철학과 평가에서 유학·동양학과가 최상이었다. [중앙포토]

경제학과 평가에서 성균관대 경제학과와 글로벌경제학과가 나란히 최상에 올랐다. 이 밖에 철학과 평가에서 유학·동양학과가 최상이었다. [중앙포토]

올해 처음 실시한 호텔경영·관광학과 평가에서는 한양대(서울), 경희대(Hospitality 경영학부)와 부산대가 최상에 올랐다. 3개 대학 모두 학과 교수들의 국내·외 논문 실적이 뛰어났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기업 등에서 받는 연구비도 많았다. 경희대는 미국 디즈니랜드 실습 등 호텔·서비스업 실무를 체험할 기회가 많은 것이 특징이다. 
관련기사
호텔경영·관광학과에서는 경희대 Hospitality 경영학부가 최상에 올랐다. 다양한 해외 인턴 프로그램이 있는데다 교수들의 학생 상담도 활발하다. 교수 1인당 국제논문 등 소속 교수들의 연구 실적도 우수했다. [중앙포토]

호텔경영·관광학과에서는 경희대 Hospitality 경영학부가 최상에 올랐다. 다양한 해외 인턴 프로그램이 있는데다 교수들의 학생 상담도 활발하다. 교수 1인당 국제논문 등 소속 교수들의 연구 실적도 우수했다. [중앙포토]

경제학과는 고려대(서울)·서울대·성균관대(경제학과·글로벌경제학과)·연세대(서울)가 '최상'이었다. 경제학과도 실무 체험형 교육에 힘쓰는 곳이 많았다. 고려대는 한국은행 등과 함께 협력해 학생들이 멘토링을 받으며 연구 과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한다.

관련기사
 
행정학과 평가에서는 고려대(서울)·연세대(서울)·이화여대·중앙대·한양대(서울)가 최상이었다. 우수 학과들은 행정 현장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많이 제공했다. 연세대 행정학과는 학생들이 사회복지센터를 찾아가고 복지 사각지대를 찾아보게 하는 '공공리더십 육성 프로그램'('PLAY')를 운영 중이다. 
관련기사
연세대는 행정학과 평가에서 최상을 차지했다. 교수 연구가 우수할 뿐 아니라 학생들이 공공기관에서 체험형으로 학습하도록 하는 등 차별화된 교육 프로그램을 자랑한다. 교수 1인당 학생 수가 적어 교육 여건도 좋고 취업률 또한 높았다. [중앙포토]

연세대는 행정학과 평가에서 최상을 차지했다. 교수 연구가 우수할 뿐 아니라 학생들이 공공기관에서 체험형으로 학습하도록 하는 등 차별화된 교육 프로그램을 자랑한다. 교수 1인당 학생 수가 적어 교육 여건도 좋고 취업률 또한 높았다. [중앙포토]

철학과는 건국대(서울)·고려대(서울)·성균관대(유학·동양학과)가 '최상'이었다. 철학과는 대학가에서 줄고 있긴 하지만 우수 학과들은 학생·대중 친화적 접근을 많이 하고 있다. 건국대 철학과는 교수 연구비 지원이 많았다. '통일 인문학 연구단'을 운영하고 '남북이 함께 읽는 우리 옛 이야기'를 출간하는 등 통일에 대비한 사업도 벌이고 있다.

관련기사
 
역사학과 평가에선 부산대·서강대·서울대(국사학과·동양사학과)가 '최상'에 올랐다. 최근 역사학과는 사회과학, 공학 등 다양한 학문과도 융합하며 새로운 길을 모색하고 있다. 서울시립대 국사학과는 지리학을 접목, 학생들이 지리정보시스템을 활용해 옛 거리를 재현하는 등의 수업을 하고 있다.
관련기사
 
인문사회계 학과평가는 경제학·행정학·호텔경영·관광학 등 사회계열은 모두 14개 지표, 200점 만점으로 평가했다. 역사학·철학 등 인문계열 학과는 모두 11개 지표, 180점 만점으로 평가했다. 인문사회계 학과평가에선 국내 학술지 논문과 저서 및 번역서도 주요 지표로 활용했다. 각 지표 합산 점수 기준으로 상위 10%까지 최상, 25%까지 상, 50%까지 중상으로 구분했다.
인문사회계 학과평가 지표는?
 
이공계 5개 학과평가 결과는?
◆대학평가팀=남윤서(팀장)·조한대·백민경 기자, 김정아·남지혜·이유진 연구원 nam.yoonseo1@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