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설] 중국, 이제는 대북 원유 공급 중단해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핵(核) 폭주’가 골인 지점을 눈앞에 뒀다. 사태가 이 지경에 이른 데는 중국의 책임이 크다. 중국이 늘 대북제재의 구멍이 돼 북한의 숨통을 터줬으니 북핵을 키운 절반의 책임은 중국에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것이다. 중국 신화통신은 얼마 전 중국의 수중엔 북핵을 해결할 마법의 지팡이가 없다고 했다. 정말 그럴까. 중국 단둥과 북한 평북 피현면 사이에 깔린 약 30㎞의 송유관을 통해 북한이 소비하는 90% 이상의 석유가 흐른다. 중국이 정말 북핵을 막아야겠다고 결심하면 이 파이프라인을 잠가야 한다.
 
지난 4월 중국 환구시보는 사설을 통해 “북한이 또 도발한다면 중국 사회는 대북 원유공급 중단을 포함한 새 유엔 제재 결의안을 원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마침 북한의 6차 핵실험을 응징하기 위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어젯밤 개최됐다. 중국은 이제 과거와 다른 단호한 태도로 대북 원유공급 중단 카드를 꺼내야 한다. 지난여름 중국 지도자들이 휴식을 겸해 모임을 갖는 베이다이허 회의에서도 대북 원유공급 밸브를 잠그는 문제가 논의된 것으로 알려진다.
 
이와 관련, 3일자 환구시보 사설이 인터넷 중문판에서 사라진 점이 눈길을 끈다. 이 신문은 북 핵실험에 따른 중국 동북지방 오염을 레드라인으로 설정하고, 이 선을 넘지 않는 한 중국은 전면적인 원유공급 중단이나 국경 폐쇄와 같은 강경 조치를 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중국 당국은 이런 사설을 인터넷에서 삭제한 것이다. 중국 정부 입장과 어긋나는 부분이 있다는 방증이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그제 브릭스 회의 참석차 방중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만나 북핵 사태에 ‘적절하게 대처’하기로 합의했다. 우리는 그 적절한 대처가 더 이상의 북한 도발을 막기 위한 대북 원유공급 중단과 같은 강경한 대응이기를 기대한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