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정은의 핵폭주, 트럼프를 시험하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3일 핵실험에 앞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왼쪽 넷째)이 핵무기 병기화 사업을 현지지도했다며 수소탄 개발을 주장하는 관련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장구 형태의 핵폭발장치로 보이는 물체가 있다. 왼쪽 위엔 <화성-14>형 핵탄두(수소탄)이라고 쓰인 도면이 보인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3일 핵실험에 앞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왼쪽 넷째)이 핵무기 병기화 사업을 현지지도했다며 수소탄 개발을 주장하는 관련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장구 형태의 핵폭발장치로 보이는 물체가 있다. 왼쪽 위엔 <화성-14>형 핵탄두(수소탄)이라고 쓰인 도면이 보인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의 김정은 정권이 3일 문재인·도널드 트럼프 체제 출범 이후 첫 번째 핵실험이자 도합 여섯 번째 핵실험을 감행했다.
 
9월 첫 주말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지하 핵실험장에서 북한이 누른 6차 핵실험 버튼은 한·미 모두를 향해 ‘레드라인(한계선)’을 넘겠다는 통첩이었다.
 
북한 핵무기연구소는 이날 풍계리에서의 핵실험 후 3시간 뒤 발표한 성명에서 “대륙간탄도로켓(미사일·ICBM) 장착용 수소탄 시험을 성공적으로 단행했다”고 주장했다. 사실상 ICBM에 장착할 핵탄두, 그것도 수소탄의 소형화·경량화에 성공했다는 의미다.
 
 
관련기사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북한은 (북한을) 도우려 노력하지만 거의 성공하지 못하고 있는 중국에 엄청난 위협이자 당혹감을 안기는 깡패 국가(Rogue Nation)가 됐다”며 “한국은 대북 유화적 대화가 효과가 없음을 깨닫고 있다”고 적었다. 문 대통령의 대화 중시 정책에 대한 반대를 담고 있는 표현이었다. “북한은 화염(fire)과 분노(fury)에 직면하게 될 것”(지난달 8일)이라며 군사옵션 가능성까지 열어 놨던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 대화 무용론을 공개적으로 거론하면서 한반도 정세가 예측 불허로 향하고 있다.
 
핵융합 연쇄반응을 통한 수소폭탄은 우라늄이나 플루토늄 등 핵분열 반응을 이용한 원자폭탄보다 수백 배 이상 강한 폭발력을 지닌 무기다. 실제 군 당국 등은 이번 핵실험 폭발력을 50~160㏏으로 추정했다. 이는 역대 최대 폭발력으로,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 나가사키(長崎)에 떨어진 핵폭탄(21㏏)의 최소 2.5배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17일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북핵의 레드라인과 관련해 “ICBM을 완성하고, 그것에 핵탄두를 탑재해 무기화하게 되는 것”이라고 규정했다. 그런 문 대통령의 레드라인을 김정은이 이날 밟았고, 조만간 넘겠다고 위협하고 있는 상황이다. 미국에는 “어차피 군사옵션은 못 쓸 것 아니냐”는 대담한 비웃음을 보낸 것이나 마찬가지다.
 
김정은이 6차 핵실험을 감행하면서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한·미 양국의 ‘대화와 압박 병행’ 기조도 수정이 불가피해졌다.
 
이날 문 대통령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하면서 “국제사회와 함께 최고로 강한 응징 방안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북한 핵·미사일 계획을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면서, 비가역적으로 포기하고 고립시킬 유엔 안보리 결의 추진 등 모든 외교적 방법을 강구하라”고도 했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NSC에서는 미국이 보유한 가장 강력한 전략자산의 전개안도 협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북한의 핵실험은 핵무기를 완성한 뒤 동등한 핵보유국 대 핵보유국 입장에서 미국과 비핵화협상이 아니라 ‘군축협상’을 하겠다는 전략을 행동으로 옮긴 것이다. 파키스탄이 1998년 5월 28일과 30일 여섯 차례에 걸쳐 핵실험을 한 뒤 국제사회로부터 사실상의 핵보유국으로 묵인받았던 전례를 노리고 있다.
 
서울=채병건 기자,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mfemc@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