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 장구 모양 수소탄 공개 … 소형화에 자신감

북 6차 핵실험 │ 실제 수준
북한은 3일 핵실험에서 수소탄 실험에 성공했다고 주장했다. 과연 북한이 수소탄 실험에 성공했는지 Q&A로 알아봤다. 북한이 공개한 장구 모양의 수소탄 성공 여부의 기준은 핵실험에 따른 지진 규모다.
 
◆북한 수소탄 개발 성공했나=핵폭탄은 원자폭탄과 수소탄으로 나뉜다. 플루토늄이나 고농축우라늄(HEU) 등 핵무기의 원료가 되는 핵물질이 동시에 핵분열을 일으키도록 해 강력한 폭발력(핵폭풍, 고열, 고압 등)을 일으키는 게 원자폭탄이다. 1945년 일본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떨어진 핵폭탄이 바로 원자폭탄이다. 여기에 리튬-6나 중수소, 삼중수소 등 핵융합물질을 더해 분열한 핵물질이 융합하도록 순식간에 2차 폭발을 일으키도록 하는 게 수소폭탄이다.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관련기사
이번 6차 핵실험으로 인한 인공지진 규모를 기상청은 5.7로, 미국과 중국은 6.3이라고 밝혔다. 한국 기상청의 발표대로 진도가 5.7이 맞다면 이번 핵실험의 폭발력은 이론적으로 100kt 정도다. 1kt은 TNT 1000t을 일시에 터트리는 폭발력이다. 역대 최대인 것은 맞지만 지난 5차 핵실험(10kt)의 10배 정도다. 이 수준이라면 수소탄이라기보다는 증폭핵분열탄에 가깝다. 수소탄의 경우 폭발력이 200kt 이상은 돼야 한다.
 
합동참모본부도 북한의 이번 핵실험 규모를 50~160kt 정도로 증폭핵분열탄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증폭핵분열탄은 우라늄탄 같은 핵분열탄과 수소폭탄 사이에 있는 단계로, 수소폭탄처럼 삼중수소를 사용해 핵융합 단계의 폭발을 거친다. 다만 수소폭탄보다는 위력이 덜하다. 핵융합이 일어나면 핵분열 에너지의 1000배에 가까운 엄청난 에너지가 발생해 모든 것을 파괴한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장착용 수소탄 실험에 성공했는지 여부에 대해 “내용 자체가 정확히 규명되지 않은 상태”라며 “북한의 주장에 논란의 소지가 많고 확인된 바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 스스로도 완성 단계의 진입을 위해 이번 핵실험을 했다고 표현한 것으로 봤을 때 아직 완성 단계에 이르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미국과 중국이 발표한 것처럼 진도가 6.3이 맞다면 상황이 달라진다. 미·중의 기준으로 보면 6차 핵실험의 폭발력은 250~860kt이다. 이는 수소탄의 폭발 규모에 해당한다. 중국 지진국은 핵실험 8분여 후 규모 4.6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발표해 핵실험의 충격으로 인해 지반이나 지하 구조물이 붕괴되는 함몰 지진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했다.
 
종합적으로 봤을 때 북한이 수소탄 개발에 ‘부분적’으로 성공했다는 평가가 가능하다. 증폭핵분열탄도 수소탄의 초기 단계라 볼 수 있고, 폭발 위력을 보면 증폭핵분열탄 이상은 명확하기 때문이다.
 
◆핵무기 소형화·경량화 성공 여부=ICBM 등 탄도미사일의 탄두로 장착할 수준의 소형 핵탄두를 제작할 수 있는 단계에 이른 것으로 평가된다. 북한은 3일 관영언론 등을 통해 수소탄의 모양과 크기도 공개했다. 수소탄의 크기가 그리 크지 않았다. 이 정도 크기의 핵탄두면 북한이 만드는 대부분의 탄도미사일에 장착할 수 있다. 탄도미사일 권위자인 미 제임스 마틴센터의 제프리 루이스 소장은 “북한이 200∼300㎏ 무게의 핵탄두를 제작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이는 핵탄두의 크기를 직경 60㎝ 수준으로 만들 수 있다는 것이다.
 
북한이 핵무기 소형화·경량화에 성공한다면 심각한 위협일 수밖에 없다. 이미 북한은 플루토늄이나 고농축우라늄을 상당량 확보하고 있다. 플루토늄은 50여㎏ 보유하고 있어 이를 활용해 10발 이상의 핵탄두를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군 당국은 추정한다. 또한 750㎏ 이상의 고농축우라늄도 갖고 있다. 이 정도 확보하고 있으면 매년 40㎏ 이상 생산이 가능하다는 분석이다. 앞으로 3년 내 최대 100발까지 핵탄두를 만들 수 있고, 핵무기로 1차 도발한 뒤 한·미 연합군으로부터 응징보복을 받는다 해도 2차 핵대응이 가능한 전력이다.
 
태평양전쟁 때 나가사키에 투하됐던 원자폭탄 ‘팻맨’은 그 속에 든 플루토늄의 13% 정도만 핵분열했다. 히로시마에 투하된 원폭인 ‘리틀보이’는 내장된 고농축우라늄의 10% 이하가 핵분열했다. 하지만 최근 미국은 핵무기 속에 들어 있는 핵분열물질의 50% 이상을 분열시킬 정도의 기술을 갖고 있다. 그만큼 미국은 적은 양의 핵물질로 큰 폭발력을 낼 수 있다. 그러나 북한은 이날 핵분열 및 핵융합 수치는 상세하게 발표하지 않았다.
 
김민석 군사안보전문기자 kimseo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