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건강한 가족] ‘부정적’ 인식 11.5%, ‘정보·기술 공유’가 최대 장점

네트워크병원에 대해서는 찬반 양론이 분분하다. 그렇다면 실제 국민의 인식은 어떨까. 
 
긍정적인 인식이 부정적인 인식보다 많고, 치료 경험이 있는 사람의 경우 만족한다는 의견이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반값의료정책포럼이 한국갤럽에 의뢰해 전국 만 19~69세 성인 152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다.
 
우선 네트워크병원 인지율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47.5%가 ‘네트워크병원에 대해 들어본 적이 있거나 알고 있다’고 답했다. 또 네트워크병원에 대한 인식에서는 응답자의 26.4%가 ‘긍정적’, 43.2%가 ‘보통’, 11.5%가 ‘부정적’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긍정적인 인식을 가진 응답자는 그 이유로 ‘정보·기술 공유’(24.2%), ‘전문적·기술력 우수’(13.1%), ‘지방에서 이용 가능’(10.2%), ‘진료 연계’(9.4%), ‘신뢰가 감’(6.6%), ‘친절하고 서비스가 좋아서’(6.3%), ‘합리적 비용’(3.6%), ‘진료수준 평준화’(3%)를 꼽았다. 반면 부정적인 인식의 이유는 ‘서비스가 동일하지 않음’(22.3%), ‘상업적’(15.3%), ‘기술력이 낮을 것 같음’(14.8%), ‘비용이 비쌀 것 같음’(9.3%), ‘신뢰가 안 가서’(6.3%), ‘독점화 우려’(4.5%), ‘부정적 인식’(3%) 순으로 나타났다.
 
네트워크병원 치료를 경험한 비율은 10명 중 2명꼴(21.6%)이었다. 네트워크병원을 선택한 이유로는 ‘집이나 직장 근처 병원이어서’가 28%로 가장 많았고 ‘주변 사람들 이야기를 듣고’(25.7%), ‘광고를 보고’(22.8%), ‘가족 혹은 주변 사람이 치료받은 경험이 있어서’(11.7%), ‘관련 기사를 읽고’(5.6%), ‘저렴해서’(2%)가 뒤를 이었다.
 
치료 만족도의 경우 ‘아주 만족’ 17.2%, ‘만족’ 27.9%로 45.1%는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불만족’은 10.8%, ‘아주 불만족’은 4.5%였다.
 
단 만족도는 병원 유형별로 차이를 보였다. 만족도가 가장 높은 것은 치과(아주 만족 20.4%, 만족 31.2%)였다. 다음은 척추관절병원으로 ‘아주 만족’ 19.2%, ‘만족’ 31.4%였다. 치과·척추관절·피부과·한의과 중 만족한다는 의견이 가장 적은 것은 피부과였다. 만족한다는 의견이 26.3%(아주 만족 6.1%, 만족 20.2%)로 한의과(아주 만족 16%, 만족 18.6%)보다 적었다.
 
네트워크병원 치료에 만족하는 이유로는 ‘의료진의 실력’(27.4%), ‘의료진·직원의 친절’(25.4%), ‘병원시설과 장비’(16.2%), ‘접근성 용이’(13.7%), ‘저렴한 치료비’(13.4%), ‘병원 브랜드 인지도’(1.9%) 등이 꼽혔다. 주요 불만족 이유는 ‘비싼 비용’(36.7%), ‘의료진, 직원 불친절’(14.5%), ‘진료 내용 설명 부족’(12.6%)으로 나타났다.
 
한편 네트워크병원 중 치료 만족도가 가장 높았던 치과 치료를 경험한 사람의 경우 전체 조사 결과와 다소 다른 양상을 보이기도 했다.
 
네트워크병원(치과) 인지 경로는 ‘본인이 치료받은 경험이 있어서’가 62.6%로 가장 많았고 ‘주변 사람들 이야기를 듣고’가 31%로 뒤를 이었다. 또한 네트워크병원(치과)에 대한 만족도도 ‘긍정적’인 의견이 51.6%로 전체 평균(26.4%)보다 높았다.
 
응답자들은 긍정적인 만족도의 이유로 ‘정보·기술 공유’가 아닌 ‘치료비용 저렴’(31.3%), ‘의료진과 직원의 친절함’(30.3%), ‘의료진의 실력’(13.5%), ‘접근성 용이’(12.6%), ‘병원시설과 장비’(9.2%), ‘병원 브랜드의 인지도’(3.3%) 순으로 꼽았다.
 
류장훈 기자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