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알쓸신세] "이제라도 그 복권 찢고 싶다" 돈벼락 뒤에 온 것들

2006년 외환은행이 서울 명동 본점 인근 소공원에 미국 달러화를 프린팅해 설치한 '돈방석 의자'.

2006년 외환은행이 서울 명동 본점 인근 소공원에 미국 달러화를 프린팅해 설치한 '돈방석 의자'.

 벼락을 맞는다니 생각만 해도 끔찍하지만 한번쯤 맞길 바라는 벼락이 있죠. 돈벼락. 특히 복권 당첨입니다. 과학적 통계에 따르면 사람이 벼락에 맞을 확률은 70만 분의 1인데 로또에 당첨될 확률은 814만분의 1이랍니다. 이 어마어마한 확률을 뚫고 돈방석에 앉은 사람들은 그 뒤에 '그리고 영원히 행복하게 살았다!(And They lived happily ever!)'가 됐을까요. [고보면 모있는 기한 계뉴스] 가 파헤친 여덟번째 이야기는 '1등 복권 당첨 후의 빛과 그림자'입니다.
 
지난 24일(현지시간) 미국 파워볼 복권 추첨에서 1등에 당첨된 개인 역대 최고 금액인 7억5870만 달러(약 8548억 원)를 타게 된 메이비스 웨인치크. [사진 CNN 캡처]

지난 24일(현지시간) 미국 파워볼 복권 추첨에서 1등에 당첨된 개인 역대 최고 금액인 7억5870만 달러(약 8548억 원)를 타게 된 메이비스 웨인치크. [사진 CNN 캡처]

복권 한방에 오바마보다 더 부자로
 
지난달 24일(현지시간) 미국은 개기일식만큼이나 흔치 않은 파워볼 1등 당첨 소식으로 들썩였습니다. 미국식 로또라 할 파워볼은 1부터 69까지 숫자가 적힌 공 가운데 5개의 공을 뽑고 1∼26의 숫자가 적힌 파워볼 26개 가운데 한 개를 뽑아 6개의 숫자를 모두 맞히면 1등에 당첨됩니다. 당첨 확률은 무려 2억9220만분의 1로 한 사람이 8번 연속 벼락에 맞는 것과 맞먹는다고 합니다. 
 
바로 이 ‘8번 연속 벼락 맞는 확률’을 뚫은 행운의 주인공은 매사추세츠 주 치코피의 한 메디컬센터에서 일하는 53세 여성 메이비스 웨인치크입니다. 웨인치크가 단돈 2달러(약 2250원)에 산 파워볼 복권으로 거머쥐게 된 1등 당첨액은 무려 7억5870만 달러(약 8548억 원). 21주간 당첨자가 나오지 않아 쌓인 금액이라 한 사람이 받는 액수로는 역대 최고입니다. 지난해 1월 최고 16억 달러(약 1조8112억 원) 당첨금이 나오긴 했지만 당시엔 당첨자 세명이 나눠가졌더랬습니다.   
 
8538억원이란 숫자가 실감이 안 나면 이렇게 이해해봅시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이 액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잘 나가는 맏딸 이방카 트럼프와 사위 재러드 쿠슈너 부부의 재산을 합친 것보다 많습니다. 들리는 말로 최순실씨가 독일에 은닉한 재산이 8000억원대 규모라고 하던데, 웨인치크는 한방에 이를 넘어섰네요.
 
'금수저'이자 사업가로 잘 나가는 이방카 트럼프(오른쪽)와 남편 재러드 쿠슈너. [사진 이방카 인스타그램]

'금수저'이자 사업가로 잘 나가는 이방카 트럼프(오른쪽)와 남편 재러드 쿠슈너. [사진 이방카 인스타그램]

물론 웨인치크가 실제 받는 돈은 여기 못 미칩니다. 파워볼 1등 당첨자는 세금을 제외한 당첨금을 일시불로 받거나 연금형식으로 29년간 받을 수 있습니다. 웨인치크는 세금 약 40%를 뗀 4억8000만 달러(5400억원)를 일시불로 받기로 결정했다고 합니다. 그것만 받아도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나 배우 브래드 피트보다 더 부자가 된다는군요.  
 
웨인치크는 당첨 하루 만에 매사추세츠 복권위원회 회견장에 얼굴을 드러냈습니다. “당장 하고 싶은 일은 휴식”이라며 “그들(직장동료)에게 다시 돌아가지 않을 거라고 했다”고 말했습니다. 직장인이라면 한번씩 꿈꾸는 통쾌한 장면 아닙니까. “이번 달 제 월급으로 여러분 회식하세요” 이런 ‘핵멋짐 발언’까지 곁들이면 금상첨화겠지요.  
 
사기·이혼·마약 중독…살해 후 암매장도
 
하지만 돈이 행복을 보장해주지 않듯 행운의 복권 주인공들은 종종 불행한 뒷얘기를 남기곤 합니다. 사기·이혼·마약 중독은 흔한(?) 편이고 강도 상해를 당하거나 최악의 경우 살해되기도 하지요.
 
시카고 출신의 자영업자 우루즈 칸은 취미가 파워볼 복권을 사는 것이었습니다. 2012년 6월 습관처럼 긁은 복권은 그에게 100만 달러(약 11억원)를 안겨주었습니다. 당첨금을 일시불로 찾아온 지 한달 만에 그는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됐습니다. 부검 결과는 청산가리 중독. 경찰 수사에도 범인은 끝내 잡히지 않았고 그의 재산은 아내와 딸이 나눠가졌습니다.  
 
파워볼 복권

파워볼 복권

복권 당첨 후에 ‘친하게 지내자’며 접근하는 사람은 조심해야 할 것입니다. 플로리다주에서 청소 잡역 등을 하며 근근히 생계를 유지하던 에이브러햄 셰익스피어는 2006년 1700만 달러(약 191억원)짜리 파워볼에 당첨됐습니다. 셰익스피어는 이 돈을 3년 간 흥청망청 거의 다 써버렸습니다. 이 즈음 그에게 접근한 여성 도리스 무어는 자서전을 쓰자고 꼬드긴 뒤 셰익스피어에게 남아있던 현금 130만 달러와 집을 자신의 명의로 돌리는 데 성공했습니다. 다음날 그는 가슴에 두차례 총격을 당하고 집 앞마당에 암매장 됐습니다. 무어는 매장한 자리에 콘크리트까지 덮어 완전 범죄를 꾀했지만 2012년 1급 살인 혐의로 종신형을 선고받았습니다.
 
1988년 펜실베이니아주에서 1620만 달러(약 182억원) 복권에 당첨됐다가 유산을 노린 형제의 살해 음모 등 갖은 음해에 시달린 끝에 재산을 모두 날린 윌리엄 포스트란 사람도 있습니다. 1997년 텍사스주에서 3100만 달러(약 349억원) 복권으로 횡재한 빌리 하렐은 가족·교회·친구 등에게 선심쓰듯 돈을 뿌리다가 2년여 만에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2001년 남편과 함께 1100만 달러(약 124억원) 당첨금을 탄 빅토리아 젤은 마약과 술에 취해 운전하다 행인을 치어 숨지게 해 교도소에 수감됐습니다. 1985년과 86년 두 차례에 걸쳐 총 540만 달러(약 61억원)에 당첨됐던 뉴저지주 이블린 애덤스는 도박으로 모두 날리고 집도 없이 트레일러에 사는 신세가 됐습니다.  
 
2002년 3억1500만달러 복권에 당첨된 잭 휘태커(가운데)가 아내 주웰(오른쪽), 손녀 브랜디 브래그와 함께 NBC-TV의 '투데이 쇼'에 출연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AP=연합뉴스]

2002년 3억1500만달러 복권에 당첨된 잭 휘태커(가운데)가 아내 주웰(오른쪽), 손녀 브랜디 브래그와 함께 NBC-TV의 '투데이 쇼'에 출연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제라도 그 복권 찢어버리고 싶다"
 
그리고 잭 휘태커가 있습니다. 웨스트버지니아에서 잘 나가는 건설사 회장이었던 그는 2002년 당시 최고 금액이었던 3억1500만 달러(약 3550억원)짜리 파워볼에 당첨됐지만 4년 뒤 파산을 선언했습니다. 그 4년 사이 휘태커는 이혼 당하고 그의 외손녀와 딸은 마약 남용으로 차례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스트립 클럽에 앉아있다가 차에 둔 54만5000달러를 털리는 등 수차례 강도를 당하기도 했습니다. 
 
파산 후 세간의 관심에서 사라졌던 그는 지난해 12월 다시 언론에 등장합니다. 부엌에서 시작된 화재로 거의 유일한 재산이었던 집 한채마저 타버렸다는 뉴스였습니다. 휘태커는 일찍이 언론에 이렇게 고백했습니다. “손녀가 죽은 것도 돈 때문이었어요. 전처는 ‘차라리 그 복권을 찢어버렸어야 했다’고 말하곤 했습니다. 내 생각도 같아요. 그럴 수만 있다면 찢어버리고 싶네요.”
 
지난해 12월 부엌에서 시작된 화재로 불타버린 잭 휘태커의 집. 휘태커는 2012년 파워볼 복권에 당첨됐다 4년 만에 파산을 선언하면서 '돈벼락'이 낳은 비극의 인물로 회자된다. [사진 데일리메일 캡처]

지난해 12월 부엌에서 시작된 화재로 불타버린 잭 휘태커의 집. 휘태커는 2012년 파워볼 복권에 당첨됐다 4년 만에 파산을 선언하면서 '돈벼락'이 낳은 비극의 인물로 회자된다. [사진 데일리메일 캡처]

 
돈이 나를 바꾸기 전에 준비할 것들
 
5400억원대 돈방석에 앉은 웨인치크의 행운도 이런 비극으로 끝나게 될까요. 꼭 그렇진 않겠지요. 캐나다의 피터 더숍이란 사람이 귀감이 될지도 모릅니다. 
 
부동산 중개인이었던 더숍은 2007년 복권 당첨으로 약 36억원을 수령할 수 있게 됐지만 1년 가까이 이를 찾지 않았습니다. 어머니에게만 당첨 사실을 알렸을 뿐 여자친구에게도 비밀로 했습니다. 더숍은 마치 아무 일도 없던 듯 월세 집에 살면서 하던 일을 하다가 수령 유효기간을 3주 남기고서야 비로소 당첨금을 찾았습니다. 사람들이 왜 그랬느냐고 묻자 그는 답했습니다. "갑작스럽게 거금이 굴러들어오면 일상이 변할 테니까 그에 대해 충분히 마음의 준비를 하기 위해서였죠."  
 
오늘 로또를 사기 전 다시금 위에서 읽은 행운과 불행의 주인공들을 떠올려보시지요. 당첨돼서 현명하게 살 수 있다면 가장 좋은 것이지만 꽝이 돼도 슬퍼하지 맙시다. 어쩌면 우린 인생이 꽝나는 벼락을 피한 건지 모르니까요. 
알쓸팁- 복권 당첨 뒤 행동요령
 파워볼이든 로또든 상상 못할 거액에 당첨된다면, 아래 행동 수칙을 잊지 말자. 8500억원짜리 1등 파워볼 당첨자가 가려지기 전, 미국 내 여러 미디어와 인터넷 전문가들이 해준 충고다. (한국 실정에 맞춰 활용하는 건 각자 몫이다)
 
 
1. 변호사를 고용하라
복권 당첨액을 수령하기 전에 먼저 변호사를 만나라. 친하고 잘 아는 변호사 필요 없다. 대형 로펌의 가장 실력 있는 변호사를 선임하라. 당첨금 수령은 그 뒤의 일이다.
 
2. 가급적 신원을 노출시키지 말라
가장 좋은 건 당첨된 사실을 여기저기 알리지 않는 것이다. TV 등 언론은 피하는 게 좋다. 만약 신상이 털렸다면 일단 전화번호를 바꾸고 이사도 고려해보라.  
 
3. 한번에 다 받을지 연금식으로 받을지 정하라
일각에선 안전을 고려해 연금식으로 받길 권하지만 세금 등 여러 사안을 따져보길 바란다. 당첨자 대부분은 한번에 받는 걸 선호한다.
 
4. 노(No)라고 말하는 법을 배우라
놀라울 정도로 여기저기서 연락이 온다. 가족과 친지는 물론, 각종 기부단체와 이름도 기억나지 않는 유치원 친구까지 모두 애처로운 사연이 있다. 다 들어줄 건가?  
 
5. 가족에게 나눠줄 액수를 미리 정하라
20%든 30%든 딱 정해라. 절대 현금으로 주거나 집이나 차로 사주지 마라. 그들을 위한 자산운용에 금액을 맡기고 수년에 걸쳐 지급되도록 하라.  
 
6. 절반 정도는 장기투자에 집어넣어라
미국 장기 재무부증권(5년이나 10년짜리)이나 주요 7개국(G7) 장기증권 같은 안전자산에 투자하라. 미국이 망하지 않는 한 알거지가 될 일 없다.
 
7. 남은 돈은 폼나게 써라
복권을 왜 샀는가. 자, 이제 근사한 집도 사고 차도 바꾸자. 친구들에게 한턱 낼 수도 있다. 다만 잊지 말라. 친구와 돈은 물과 기름과 같은 관계다. 당신의 돈에 열광하는 이들은 당신의 친구가 아니다.
 
 
[알고보면쓸모있는신기한세계뉴스]는 중앙일보 국제부 기자들이 '몰라도 되지만 알면 더 재미있는' 다양한 세계뉴스를 가져다 각자의 스타일대로 요리해 내놓는 코너입니다.더 많은 이야기를 만나보시려면 배너를 클릭(http://news.joins.com/Issue/11029)하세요.

[알고보면쓸모있는신기한세계뉴스]는 중앙일보 국제부 기자들이 '몰라도 되지만 알면 더 재미있는' 다양한 세계뉴스를 가져다 각자의 스타일대로 요리해 내놓는 코너입니다.더 많은 이야기를 만나보시려면 배너를 클릭(http://news.joins.com/Issue/11029)하세요.

알쓸신세 더보기
 
강혜란 기자 theother@joongang.co.kr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북핵위기 심화 및 동북아 안보환경 변화 등 미래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2017년 7월 1일 개소했습니다.
연구소는 대학과 정부출연 연구 기관 등과 연계해 학술행사를 개최하며, 정기적으로 자문회의를 열고 다양한 시각과 차별화된 이슈를 제시합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은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와 기사를 쓰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