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노진호의 이나불?] 가족예능 반복…식상함의 끝 'SBS 예능'

※[노진호의 이나불?]은 누군가는 불편해할지 모르는 대중문화 속 논란거리를 생각해보는 기사입니다. 이나불은 ‘이거 나만 불편해?’의 줄임말입니다. 메일, 댓글, 중앙일보 ‘노진호’ 기자페이지로 의견 주시면 고민하겠습니다. 이 코너는 중앙일보 문화부 페이스북 계정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SBS '추블리네가 떴다' [사진 SBS]

SBS '추블리네가 떴다' [사진 SBS]

SBS 예능에 새로움이 사라졌다. 대신 가족 예능이라는 기존 포맷 우려먹기가 극에 달하고 있는데, 이건 해도 좀 너무한다.
 
지난달 26일 첫 방송한 '추블리네가 떴다'는 심지어 이름마저 이전에 했던 SBS 예능 '패밀리가 떴다'와 흡사하다. '추블리네가 떴다'는 추성훈과 딸 추사랑이 몽골로 떠나는 여정을 전하는 가족 예능이다. 하지만 장소만 몽골로 달라졌을 뿐이지, 전체적인 틀은 2013년부터 방송됐던 KBS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와 흡사하다. 일부 네티즌 사이에서는 "이제는 방송사에서 추블리(추사랑) 가족을 놓아줘야 한다"는 얘기까지 나온다.
 
'추블리네가 떴다'만이 아니다. SBS의 주요 예능들을 보면 대부분 가족 예능이다. 월요일은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수요일은 '싱글와이프', 목요일은 '자기야-백년손님', 토요일은 '추블리네가 떴다', 일요일은 '미운우리새끼'가 방송되고 있다.
 
가족 예능은 방송사에 너무나 매력적인 포맷이다. 연예인의 가족들을 캐스팅해 상대적으로 적은 출연료를 쓰면서, 연예인들의 사적 영역을 궁금해하는 대중들의 궁금증을 충족시켜주기까지 하니 손쉽게 안정적인 시청률을 확보할 수 있다. 굳이 힘들여 새로운 포맷을 개발할 필요가 없다.
SBS '싱글와이프'에 출연한 개그맨 박명수의 아내 [사진 SBS]

SBS '싱글와이프'에 출연한 개그맨 박명수의 아내 [사진 SBS]

 
방송사의 시청률 지상주의가 무조건 잘못됐다는 게 아니다. 시청률은 중요하다. 특히 공공재인 전파를 이용하는 지상파 방송사는 대중의 관심사와 필요를 충족시켜야 할 책임이 있다. 그러려면 먼저 대중이 방송을 봐야 한다. 시청률은 그 가시적인 결과물이다. 오히려 방송사가 시청률을 무시한다면 그 방송사는 무책임한 방송사로 비난받아야 한다. 
 
가족 예능이라는 익숙한 포맷도 그렇다. 연예인 세습 논란을 불러일으켜 대중들에게 상대적 박탈감을 주는 측면 때문에 욕 먹어 마땅하고 욕을 먹어왔지만, 어쨌든 시청자 대중의 엄격한 평가 속에 재미 요소가 적거나 긴장감이 떨어지면 자연스럽게 도태되는 게 방송 프로의 운명이기 때문에 '연예인 가족은 누구든 출연시키면 안 된다'고 굳이 강변할 일도 아니다. 

 
다만 적어도 지상파라면 식상한 포맷에 싫증을 느끼는 대중도 적지 않다는 점을 간과해선 안 된다는 사실이다. 즉 이들을 위해서라도 예능의 다양성을 갖추는 시도를 병행해야 한다. 적지 않은 대중들이 이미 SBS 예능을 향해 "식상함이 도를 넘어섰다"고 목소리를 내고 있는 게 현실이다.
 
추블리네가 떴다에 대한 시청자 댓글 [사진 네이버]

추블리네가 떴다에 대한 시청자 댓글 [사진 네이버]

민간 방송사에 비해 조직이 상대적으로 경직됐다고도 볼 수 있는 공영방송 MBC와 KBS도 이 정도까지는 아니다. 시청률이 낮아 좋은 평가를 못 받긴 했지만 KBS는 여성 출연진이 중심이 된 '언니들의 슬램덩크'를 시즌 2까지 방송했고, 기존에는 찾아볼 수 없었던 '출판'을 포맷으로 하는 '냄비받침'을 방송하고 있다. MBC 또한 기존과는 다른 포맷의 '오빠생각'이나 다양한 방송 프로그램의 촬영 현장을 출연진이 직접 찾아 경험해보는 예능 '세모방:세상의 모든 방송'을 방송 중이다. 시청률을 떠나 시도 자체만은 높이 평가할 만하다.
 
SBS는 기존에 기획돼 있던 예능을 편성하다보니 우연히 가족 예능의 편성 시기가 겹친 것일 뿐이라고 해명한다. 하지만 가장 큰 문제는 그저 가족 예능이 많다는 사실이 아니다. 가족 예능 외에 새로운 포맷의 예능 자체가 사라진 현실이 SBS 예능의 가장 큰 문제이자, 위기의 증거다. 새로움이 없는 방송은 결국 시청자의 외면을 받게 돼 있다.
 
노진호 기자 yesno@joongang.co.kr
관련기사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