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美 '죽음의 백조'와 스텔스기, 한반도서 대규모 폭탄 투하 훈련

31일 오후 한반도 상공에서 실시된 한미 공군 연합 항공차단 작전에서 한국 공군 F-15K 전투기와 미 해병대 F-35B 스텔스 전투기가 함께 비행하고 있다. [사진 공군]

31일 오후 한반도 상공에서 실시된 한미 공군 연합 항공차단 작전에서 한국 공군 F-15K 전투기와 미 해병대 F-35B 스텔스 전투기가 함께 비행하고 있다. [사진 공군]

한ㆍ미 공군은 31일 오후 전략 폭격기인 B-1B 랜서와 F-35B 라이트닝 II 스텔스 전투기를 동원해 휴전선 인근 사격장에서 실탄 훈련을 진행했다. 미국의 전략폭격기와 스텔스 전투기 긴급 투입은 지난 29일 북한의 화성-12형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발사 도발에 대한 대응 성격이다. 

 
군 관계자는 “괌에서 출격한 B-1B 2대와 주일미군 소속 F-35B 전투기 4대가 한반도로 날아와 강원도 필승사격장에서 우리 공군 전투기 F-15K 4대와 연합 훈련을 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실탄도 사용하는 항공차단 훈련이었다”고 덧붙였다. 항공차단은 적의 군사력이 아군에 사용하기 전에 이를 무력화하는 ‘선제타격’ 항공작전이다. 
이번 훈련에는 처음으로 B-1B와 F-35B가 편대군을 이뤄 임무를 수행했다. 이들은 강원도 필승사격장에 진입해 적 핵심시설을 정밀유도폭탄인 GBU-32 JDAM과 MK-84ㆍMK-82 범용폭탄으로 타격하는 공대지 공격훈련을 실시했다. 

 
F-35B는 공대공 미사일 2발과 정밀유도 폭탄 2발을 장착할 수 있다. 우리 공군이 내년에 도입하는 F-35A에 헬기와 같은 수직 이착륙 기능을 더한 기종이다.
미 공군 B-1B가 강원도 필승사격장에서 MK-84 폭탄을 투하하고 있다.  [사진 공군]

미 공군 B-1B가 강원도 필승사격장에서 MK-84 폭탄을 투하하고 있다. [사진 공군]

 
‘죽음의 백조’라 불리는 B-1B는 한반도 상공에서 자주 훈련을 실시했다. 지난달 30일과 지난 8일에도 한국을 찾았다. B-1B 편대는 공중급유기 K-135의 지원을 받았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9일 화성-12형 발사 직후 한ㆍ미 전략자산 전개 협의를 군당국에 지시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