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달 만에 다시 병원찾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머리스타일

[연합뉴스]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30일 허리 통증 진료를 받기 위해 구치소에서 나와 다시 병원을 찾았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 7월에도 발가락 통증을 호소해 본인 재판이 끝난 뒤 병원을 찾은 바 있다. 박 전 대통령이 외부 기관에서 치료를 받는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을 찾아 허리 통증 치료를 받았다. 이날은 박 전 대통령의 재판이 없는 날이다. 박 전 대통령은 매주 4회 재판을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하고 있다. 
 
서울구치소 측에 따르면 박 전 대통령은 입소 전부터 허리 건강이 좋지 못했다. 구치소에서도 계속 치료를 이어왔으나 호전이 없어 병원을 찾게 됐다. 의료진은 허리 통증 진단 외에 위 등 소화기관 검사 등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 전 대통령은 이날 '트레이드 마크'인 올림머리를 하고서 나타났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난달 28일 오후 발가락 부상 진료를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을 찾아 침대로 이동하며 영상의학과 진료실을 빠져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지난달 28일 오후 발가락 부상 진료를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을 찾아 침대로 이동하며 영상의학과 진료실을 빠져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지난달 28일 발가락 부상 치료를 위해 한 차례 병원을 찾아 MRI(자기공명영상) 촬영을 하는 등 정밀 검사를 받았다. 당시 병원 측은 박 전 대통령의 모습을 외부에 노출하지 않기 위해 병원 복도를 장막으로 가리거나 이동 침대에 눕혀 온몸을 이불로 가린 채 이동시켰다.  
 
박 전 대통령의 발가락 통증은 현재 많이 나아진 것으로 알려졌다. 
 
휠체어에 환자복 입어도 쪽 찐 머리는 그대로
구속수감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이 허리 질환 치료차 30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성모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뒤 환자복을 입고 휠체어를 탄 채 병원을 빠져 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구속수감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이 허리 질환 치료차 30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성모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뒤 환자복을 입고 휠체어를 탄 채 병원을 빠져 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환자복에 마스크 쓴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수감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이 허리 질환 치료차 30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성모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뒤 환자복을 입고 휠체어를 탄 채 병원을 빠져 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구속수감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이 허리 질환 치료차 30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성모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뒤 환자복을 입고 휠체어를 탄 채 병원을 빠져 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