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범계, 'NLL 대화록 공개' 박근혜 연루설 제기…"대통령 보고 없이 공개했겠나"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 박범계 위원장은 29일 남재준 국가정보원장 시절인 2013년 국정원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북방한계선(NLL) 관련 발언이 담긴 ‘2007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을 공개한 데 대해 박근혜 전 대통령 연루설을 제기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적폐청산위 회의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과 남재준 전 국정원장이 사전 상의했으나 박 전 대통령이 모르는 척 공개를 허락했을 경우라면 이는 박 전 대통령과 남 전 원장이 모두 거짓말을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적폐청산대책위원장이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적폐청산 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적폐청산대책위원장이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적폐청산 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국정원은 NLL 대화록을 전부 공개하면서 노 전 대통령이 NLL 포기 발언을 했다는 취지의 대변인 성명도 발표했다. 대통령 직속 기관인 국정원이 대통령에게 보고 없이 문건 공개를 강행할 수 있었을까 싶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당시 남 전 원장은 국가안보를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했지만 다음에는 국정원 직원들의 사기 진작과 명예를 위해 했다고 말해 대화록 공개목적이 안보 때문이 아니었음이 밝혀진 바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제위기그룹 ICG는 국정원의 NLL 대화록 공개에 대해 ‘본분을 망각한 행동’이라고 평가하며 큰 부작용을 우려했다”며 “남 전 원장이 대통령 재가 없이 대화록을 공개했다면 이는 대통령에 대한 항명행위이자 남북·외교정책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분석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박 전 대통령이 대화록 공개결정권을 남 전 원장에 위임했다 해도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했다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국정원 적폐청산 TF가 NLL 대화록 공개건을 제1과제로 선정한 이상 신속하고 엄정한 감찰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