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시, 일본군 '위안부' 창작콘텐츠 공개모집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서울시는 일본군 '위안부'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앞두고 시민 관심 증대와 공감대 확산을 위해 창작 콘텐츠를 공개모집한다고 21일 밝혔다.

서울시는 '2017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시민 응원 일본군 위안부 콘텐츠 공모전'을 통해 미발표 창작 디지털 콘텐츠(UCC·카드뉴스·웹툰·만화·카툰)를 공모한다.

공모 주제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목소리, 어떻게 기억할까'다.

응모자격은 고등․대학(대학원)생과 일반인이다.

당선작은 일본군 '위안부' 관련 기념사업 각종 홍보자료와 정책 아이디어로 활용된다. 당선작들은 일본군 '위안부' 기억의 터 역사교육 자료집 제작과 교육에도 활용될 예정이다.

대상 1명에게 200만원이 수여된다. 최우수상 2명에게 각 100만원, 우수상 4명에게 각 50만원, 장려상 8명에게 각 20만원을 수여한다.

접수기간은 31일까지다. 접수방법은 온라인 접수 또는 오프라인(우편·방문) 접수다.

1차 심사는 다음달 14일 열린다. 2차 심사와 시상식은 같은달 23일 서울시청에서 열릴 예정이다.

daer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