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장에서]사드 전자파 0으로 나왔는데…정의당은 '환경적 문제 아니다"고 하고 민주당은 침묵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의 X 밴드 레이더가 발생시키는 고주파 전자파는 국제암연구소(IARC)가 지정한 Group 2B, ‘인체에 암을 일으킬 수 있는 물질’에 해당한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지난해 6월 사드 배치에 반대하며 한 말이다.
하지만 국방부와 환경부가 12일 측정한 결과는 전혀 달랐다. 100m거리에서 쟀을 때 인체 보호 기준인 10W/㎡의 600분의 1 수준인 0.0165W/㎡이었다. 국방부가 지난달 24일 환경부에 제공한 ‘전자파 0’이란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와도 일치했다.

사드 반대론자들의 중요 논거 중 하나가 전자파였다. 각종 괴담이 그로부터 유래했다. 이 같은 측정결과가 나오자 정의당의 말이 미묘하게 달라졌다. 추혜선 대변인은 “지금의 사드 논란은 단순히 환경적 문제만 있는 게 아니다”라며 “이번 측정 결과는 논란에 종지부를 찍는 게 아니라 검증의 시작”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성주를 넘어 한반도가 군사적 긴장지역화되는 것에 대한 우려는 해소하지 못한다”고 했다.
환경을 얘기하다 더 이상 문제 삼기 어려워지니 ‘단순히 환경적 문제만 있는 게 아니다’라며 논점을 이동한 게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가 지난해 6월 서울 송파구 가락시장을 찾아 성주 참외의 향을 맡아보고 있다. 그는 이날 "참외는 죄가 없다"고 말했다. [중앙포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가 지난해 6월 서울 송파구 가락시장을 찾아 성주 참외의 향을 맡아보고 있다. 그는 이날 "참외는 죄가 없다"고 말했다. [중앙포토]

그래도 정의당은 입장이라도 내놓았다. 추미애 대표는 “참외는 죄가 없다”고 했었다. 노무현 대통령 시절 청와대 통일외교안보전략비서관을 지낸 문재인 대통령의 외교안보 참모인 박선원씨는 “전자파의 유해성이 없다는 국방부의 주장은 완전히 허구”라고 했다.
그럼에도 민주당은 14일 입을 다물었다. 전날 제윤경 원내대변인이 “일반 환경영향평가 등을 거쳐 사드 임시 배치에 대한 결정이 이뤄질 것”이란 논평을 냈다가 5시간 만에 ‘임시 배치’를 ‘배치’로 바꾸는 소동 정도가 입장이라면 입장일 정도다.
여당의 목소리가 사라진 자리를 야당이 채웠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사드 괴담은 허무 개그였다”며 “이쯤 되면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은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할 것이다. 온갖 구실과 핑계로 사드 배치를 연기하기 위해 취해온 오락가락하는 태도에 대해서 이제 어떤 구차한 변명도 하지 말기를 바란다”고 했다.
고정애·유성운 기자 ockham@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