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한미국놈' 대만에서도 멈추지 않는 한국사랑

프리랜서 e-스포츠 캐스터 울프 슈뢰더가 SNS를 통해 밝힌 한식 사랑이 온라인에서 화제다.
[사진 울프 슈뢰더 트위터]

[사진 울프 슈뢰더 트위터]

 
지난 12일 울프 슈뢰더는 자신의 SNS에 "아 대한미국놈아... 너 대만 야시장 왔잖아... 라면 생각 좀 그만해"라는 글과 함께 대만의 한 마트에서 찍은 사진을 게시했다. 사진 속 울프 슈뢰더는 '불닭볶음면' 앞에서 눈을 떼지 못하고 있다.
[사진 울프 슈뢰더 트위터]

[사진 울프 슈뢰더 트위터]

 
울프 슈뢰더의 입맛은 한국인보다 더 한국인다워 '대한미국놈'으로 불린다. 그의 한국 사랑은 특히 게이머들 사이에서 유명하다. 지난 8일에는 "오늘 타이페이 도착해서 딤섬 먹는데 계속 먹으니까 김치 생각난다"며 남다른 한식 사랑을 자랑했다.
[사진 울프 슈뢰더 트위터]

[사진 울프 슈뢰더 트위터]

 
특히 부대찌개를 좋아하는 울프 슈뢰더는 "부찌랑 오랜만에 일요일 데이트"라며 부대찌개를 먹고 있는 사진을 게시하기도 했다.
 
[사진 울프 슈뢰더 트위터]

[사진 울프 슈뢰더 트위터]

울프 슈뢰더의 못 말리는 한식 사랑에 네티즌들은 "한국인은 당연히 김치다" "부대찌개 먹으면서 소주는 어디 있냐" "주민등록증 얼른 공개해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