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내 출시 앞둔 배틀그라운드, 카카오와 손잡는다

배틀그라운드.

배틀그라운드.

국내 게임방송으로 입소문을 타며 게이머들 사이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배틀그라운드'가 한국 서비스를 곧 출시할 예정이다.

 
카카오게임즈는 게임 개발사 블루홀과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이하 배틀그라운드)의 한국 퍼블리싱(서비스·유통) 계약을 체결, 연내 정식 서비스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배틀그라운드는 고립된 섬에 떨어진 100명의 이용자가 각종 무기와 차량 등을 전략적으로 활용해 최후의 1인이 살아남을 때까지 생존 싸움을 벌이는 일명 '배틀로얄' 게임이다.
 
지난 3월 글로벌 PC 게임 플랫폼 '스팀'을 통해 유료 테스트 버전으로 출시된 이후 누적 판매량 700만 장, 최고 동시 접속자 수 61만 명을 기록하는 등 인기를 끌었다.  
 
양사는 연내 국내에 '배틀그라운드' 정식 버전을 선보일 예정이다. 카카오게임즈는 국내 출시할 '배틀그라운드' 유료화 모델을 기존 스팀 패키지 판매 방식을 참고해 이용자 친화적인 방향으로 준비할 계획이다. 아울러 스팀에서 '배틀그라운드'를 구입한 이용자는 계속해서 동일한 방법으로 플레이할 수 있다.  
 
카카오게임즈 조계현 대표는 "현재 전 세계 게이머들 사이에서 가장 센세이셔널한 배틀그라운드의 국내 서비스를 책임지게 돼 PC 라인업이 한층 더 견고해진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블루홀의 최고 개발력에 우리의 퍼블리싱 역량을 더해 배틀그라운드가 지금의 기세를 몰아 탄탄대로를 달릴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블루홀 김강석 대표는 "뜨거운 관심과 성원에 보답하고자 시스템 최적화, 콘텐츠 보완 등 개발에 고삐를 죄며 이른 시일 내 정식 버전을 출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보다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서비스를 위해 손잡은 카카오게임즈와 함께 출시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