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희선 “동창들이랑 술 마시면 시어머니가 몰래 와서 계산”

[사진 SBS]

[사진 SBS]

배우 김희선이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 시어머니와 잘 지내는 비결을 공개했다.  

 
 지난 13일 방송에서 김희선은 “약혼하고 나서 오빠 집에서 한 달 지냈다. 시부모님과 같이 산 거 아니냐. 오빠랑 같이 술 마시고 들어오면 아버님은 간에 좋은 약을 챙겨주시고 어머님은 해장국을 끓여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김희선은 “쪽지가 세 개가 있더라. 아버님이 ‘간에 좋은 이 약 꼭 먹어라’라고 쓰시고 어머님이 ‘과일 냉장고 어디에 있고 (해장국) 이건 끓여서 먹어라’라고 한다. 오빠가 또 ‘먼저 나간다. 혼자 있어도 놀라지 마라’고 써놨더라”고 설명했다.
 
 시어머니와 잘 지내는 비결에 대해 “먼저 다가갔을 때 잘 받아주시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김건모 어머니는 “김희선 씨는 쿨 한 성격이다. 맺히는 게 없다”고 분석했다. 김희선은 “어머니도 쿨하시다”고 답했다.  
[사진 SBS]

[사진 SBS]

 김희선은 “시어머니가 요리를 잘해서 배우려고 하면 꼭 베거나 데인다. 그런데 어머니가 농담으로 ‘너 일부러 요리 안하려고 하지’라며 위트 있게 넘기신다”고 말한다. 또 김희선은 “오빠랑 싸워서 시어머니께 ‘오빠가 어제 이랬다’고 말하면 시어머니는 ‘요즘 그러면 소박맞는다’며 아들 욕도 같이 해주신다”며 “동창들이랑 술을 마시면 몰래 와서 계산을 해주시기도 한다. 다섯 병을 마시면 왜 이리 많이 마셨냐고 세 병만 계산해주신다. 같이 장을 보러 가면 친딸인 줄 안다”고 에피소드를 전했다.
 
 박수홍 어머니가 주당인 사실을 드러나자 출연한 어머니들은 “오늘 확인하자”며 회식을 제안했다. 김건모 어머니는 “오늘은 내가 낼게”라고 번개를 이끌었다. 김희선도 번개에 ‘콜’하며 어머니와 함께하기로 했다. 회식까지 참여한 김희선은 소개된 사진에서 털털한 매력을 보였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