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엑소 4집 '더 워' 발매 24일 만에 쿼드러플 밀리언셀러 등극

지난달 4집 '더 워' 발매를 기념하며 신라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선 엑소.[사진 SM엔터테인먼트]

지난달 4집 '더 워' 발매를 기념하며 신라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선 엑소.[사진 SM엔터테인먼트]

엑소가 4집 ‘더 워(THE WAR)’로 4연속 100만장 돌파 기록을 세웠다. 지난달 19일 발매된 4집 앨범이 출시 24일 만에 101만장(11일 기준)의 판매고를 기록하면서 엑소 사상 최단 기간 밀리언셀러에 등극했다. 이는 한국어와 중국어 버전을 합친 집계로 쿼드러플 밀리언셀러의 탄생을 알렸다. 
 
이들은 지난 2013년 데뷔 앨범 ‘XOXO’부터 100만장을 돌파하면서 12년 만에 나온 밀리언셀러 기록을 세웠다. 이후 2집과 3집 모두 100만장 이상이 팔려나가면서 트리플 밀리언셀러에 이어 새로운 기록을 쓰게 된 것이다. 1~3집은 앨범 커버나 재킷 등을 바꾼 리패키지 앨범을 포함한 기록인 반면 4집은 아직 리패키지 판매 전으로 최종 앨범 판매량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엑소는 “앨범이 나온 지 한 달도 되지 않아 100만장 돌파라니 믿기지 않는다”며 “팬 여러분 덕분에 이런 결과가 있을 수 있었다. 감사한 마음을 담아 앞으로도 노력으로 보답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엑소는 이번 앨범 타이틀곡 ‘코코밥’으로 국내 음악방송 11관왕에 오른 데 이어 42개국 아이튠스 종합 앨범 차트 1위, 미국 빌보드 월드앨범 차트 2주 연속 1위 등 해외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