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지난해 건보료 추계오류 5조…정부지원 1조4000억 날아가

보건복지부가 2016년 건강보험료 예상수입액을 실제보다 약 5조원 낮게 추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예상수입액의 20%로 결정되는 정부지원액도 1조 4000억원 가량 줄어들었다. [중앙포토]

보건복지부가 2016년 건강보험료 예상수입액을 실제보다 약 5조원 낮게 추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예상수입액의 20%로 결정되는 정부지원액도 1조 4000억원 가량 줄어들었다. [중앙포토]

 지난해 건강보험료 예상수입액이 실제보다 적게 계산되는 바람에 정부의 지원 규모가 1조 4000억원 축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 재정 수입은 국민이 내는 건강보험료와 정부지원액으로 나뉜다. 정부는 건보료 예상수입액의 20%에 해당하는 금액을 지원액으로 낸다. 예상수입액이 낮게 잡히면 정부지원액도 줄어든다.
 
 14일 보건복지부가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6년 건보료 예상수입액은 42조1733억원이었다. 하지만 지난 한 해 실제로 걷힌 건보료는 47조3065억원이었다. 5조1332억원의 차액이 발생했다. 최근 10년 사이 최고액이다. 정 의원은 “예상수입액 추계가 실제와 정확히 맞을 수는 없지만 5조원은 실제 수입액의 10%를 넘는 큰 금액”이라며 “실제 수입액을 기준으로 했다면 정부에서 1조4514억원이 더 지원될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최근 10년 중 2009년 한 해를 제외하고는 매년 건보료 예상수입액이 실제 수입보다 적었다. 이로 인해 정부가 10년간 덜 낸 건강보험 지원액은 5조3244억원에 달한다.
 
 복지부가 제출한 ‘건강보험 가입자 지원 예산 현황’ 자료를 분석한 정 의원은 “2014년부터 건강보험 가입자 증가율과 보수월액 증가율을 반영하지 않는 등 복지부가 의도적으로 예상수입액을 조작했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건강보험 가입자 수는 전년 대비 2.5%포인트, 보수월액은 3.1%포인트 증가했는데 이 같은 변수를 의도적으로 누락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보건복지부 보험정책과 이윤희 주무관은 “국민건강보험법 제108조를 보면 보험료 예상수입을 계산할 때 정부 재정 상황을 같이 보게 돼있다”며 “의도적인 조작이 아니라 정부의 예산 범위를 고려한 것이고 법령상에 문제는 없다”고 설명했다. “2014년부터 갑자기 계산법을 바꾼 것도 아니다”고 덧붙였다.
 정부지원액을 실제수입액 기준으로 정산해 건강보험 보장성을 높여야 한다는 지적에 대해 이 주무관은 “이런 문제가 지속된다면 예상수입액과 실제수입액 간의 차액을 줄이기 위한 조치는 필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백수진 기자 peck.sooji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