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일본 2분기 GDP 전기비 1.0% 증가…11년만에 최장 성장행진

[사진 일본뉴스네트워크]

[사진 일본뉴스네트워크]

일본의 국내총생산(GDP)이 6개 분기 연속 성장세를 이어가며 11년 만에 최장 성장행진을 기록했다.

 
 
 일본 내각부는 14일 2분기 GDP가 전 분기 대비 잠정 1.0%, 연율로 환산하면 4.0%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서는 0.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의 전 분기 대비 GDP는 지난해 1분기부터 6개 분기 연속으로 성장세를 이어갔다.
 
 
 
 블룸버그는 2006년 고이즈미 준이치로 전 총리가 집권하던 시절 이후로 약 11년 만에 가장 긴 확장세라고 소개했다. 당시에는 2005년 1분기부터 2006년 2분기까지 6개 분기 연속 증가했다.
 
 
 올 2분기의 전기 대비 성장률(1.0%)은 2015년 1분기(1.1%) 이후 가장 호조를 보였다.
 
2분기 민간 소비는 전기 대비 0.9% 늘어났고 기업의 설비투자도 2.4% 증가세로 시장 예상을 상회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