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우택, 사드 전자파 '무해' 결론에..."그동안 사드 소동은 허무개그?"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박종근 기자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박종근 기자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체계의 전자파가 인체보호 기준보다 낮게 측정돼 사실상 인체에 무해한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그동안 사드 소동이 아무런 근거도 실체도 없는 허무개그가 아니었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14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같이 말하고 "이제 한미 양국 간 합의대로 신속하게 사드 포대를 배치해야 한다. 이제 사드 배치를 연기할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지난 12일 국방부는 사드 레이더 전자파 측정 결과 인체보호 기준에 훨씬 못 미치고, 사드로 인한 소음도 전용주거지역 주간 소음 기준(50dB·데시벨) 수준으로 나타나 인근 마을에 미치는 영향이 없다고 발표한 바 있다.
 
정 원내대표는 "이쯤 되면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은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할 것"이라며 "온갖 구실과 핑계로 사드 배치를 연기하기 위해 취해온 오락가락하는 태도에 대해서 이제 어떤 구차한 변명도 하지 말기를 바란다. 민주당은 사드 배치와 관련한 당론을 하루빨리 변경하고 사드 반대 특위도 해체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