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정인 “트럼프 대북발언 우려스럽다…文대통령, 톤다운 요청”

문정인 연세대 명예특임교수와 인터뷰하고 있는 ABC 기자[사진 ABC]

문정인 연세대 명예특임교수와 인터뷰하고 있는 ABC 기자[사진 ABC]

문재인 대통령의 통일외교안보 특보인 문정인 연세대 명예특임교수가 대북 강경 발언을 쏟아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문 교수는 지난 13일 공개된 미 ABC뉴스 인터뷰에서 최근 트럼프 대통령 발언을 두고 “매우 이례적”이라며 “우리는 미국 대통령이 그런 말을 할 것으로 기대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 대통령이 위기를 부채질해 매우 우려스럽다”고 덧붙였다.
 
 문 교수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지난 7일 트럼프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레토릭(수사)을 누그러뜨리는 톤 다운을 바란다는 메시지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했다.
 
 하지만 두 정상이 통화한 지 불과 24시간 후 나온 트럼프 대통령의 ‘화염과 분노’ 발언은 문재인 정부를 우려하게 만들었다고 문 교수는 전했다.
 
 문 교수는 북핵 위기가 고조한 현 상황을 미국과 북한이 서로 양보하지 않는 ‘치킨 게임’에 비유하면서도 “지금 필요한 것은 상호 자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에 대한 트럼프 행정부의 입장이 명확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는 “통일된 메시지가 보이지 않고 혼란이 있다”며 “우리는 매우 혼란스럽고 미국 정부가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전략적 인내’에서 ‘전략적 혼란’으로 이동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교수는 “한미동맹은 튼튼하다. 북한 도발에 맞서 계속 단결할 것이며, 양국 지도자들은 일주일 내내 연락을 유지했다”고 강조했다. 다만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이 현 위기를 다룰 외교 기술을 제시하기를 바란다”며 한국 지도부가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접근이 바뀌기를 희망한다는 점을 시사했다.
 
 ABC는 문 교수를 북한과의 대화와 평화공존체제를 선호하는 햇볕정책 옹호자로 소개했다. 또 그의 트럼프 대통령 비판이 “보호자(protector) 미국에 대한 한국의 이례적인 질책”이라고 평가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